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4 00시 기준
확진환자
23341 명
격리해제
20832 명
사망
393 명
검사진행
20782 명
16.6℃
튼구름
미세먼지 11

'복귀' 오달수 "일방적 질타받아…초심 잃지 않겠다"

  • [데일리안] 입력 2019.08.13 15:19
  • 수정 2019.08.13 17:55
  • 부수정 기자
성추문을 딛고 1년 반 만에 복귀하는 배우 오달수가 "초심 잃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데일리안 DB성추문을 딛고 1년 반 만에 복귀하는 배우 오달수가 "초심 잃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데일리안 DB

성추문을 딛고 1년 반 만에 복귀하는 배우 오달수가 "초심 잃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오달수는 12일 오후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독립영화 '요시찰'에 출연하게 됐다면서 "좋은 작품이고 의미 있는 작업을 할 수 있을 것 같아 결정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2월 불거진 성추문에 대해선 '지난 일'로 표현하며 "시시비비가 가려지지 않은 채 일방적인 질타를 받았다. 이 모든 것도 제 부덕의 소치에서 비롯된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근황에 대해선 "지난해 초 고향으로 내려가서 저의 살아온 길을 돌아보며 지냈고, 그러는 동안 경찰의 내사는 종료됐다"고 말했다.

끝으로 "많은 분들에게 심려 끼쳐 드린 점 거듭 죄송하다. 초심 잃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2월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오달수는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이후 출연 예정이던 드라마와 영화에서 하차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