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예슬 "트로트 전향 후 현역 선배들 기에 눌렸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0일 15:26:59
    강예슬 "트로트 전향 후 현역 선배들 기에 눌렸다"
    기사본문
    등록 : 2019-07-15 14:57
    스팟뉴스팀 (spotent@dailian.co.kr)
    ▲ 강예슬 화보가 공개돼 화제다. ⓒ bnt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에서 상큼한 매력으로 대중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던 강예슬이 bnt 화보와 인터뷰를 통해 속내를 털어놨다.

    강예슬은 근황을 묻자 '미스트롯'을 마친 후 전국 투어를 돌고 있는 것과 동시에 앨범을 준비중이라고. 특히 '미스트롯' 안양 콘서트에서는 음향 사고 에피소드가 있었다. "내 무대에서 다른 MR이 나오더라. 2절을 시작해야 하는데 브릿지가 나와서 정말 당황했다. 계속 박수를 유도했다"며 웃으며 이야기를 전했다.

    연예계 데뷔 과정을 묻자 "2014년도에 그룹 윙스로 데뷔했다. 활동을 열심히 하다가, 회사 쪽의 이유로 진행이 어려워져서 빠르게 접었다. 날개로 날아가려고 했는데, 사람들 시야 밖으로 날아가버렸다"며 웃었다. 이어 '미스트롯' 출연 계기를 묻자 "과거부터 서바이벌 프로그램에 굉장히 많이 나갔다. 서바이벌에 지쳐있던 상태에서 '미스트롯' 제의가 왔다. 심지어 트로트 전향을 마음 먹고 6개월 정도 준비를 했던 상태였다. 미팅 후 자연스럽게 출연하게 됐고 지금은 잘한 선택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강예슬에게 트로트의 매력이 무엇이냐고 질문하자 "트로트는 직설적이고 적나라한 가사를 많이 사용하는데, 이게 굉장히 매력적이다. 흥이 나는 곡은 물론 위로를 받을 수 있는 슬픈 곡도 정말 많다. 특히 주현미 선생님의 '비내리는 영동교'를 정말 많이 들었다. 진짜 매력적이다"고 자세히 답했다.

    트로트로 전향하며 힘든 점이 없었냐고 말하자 "현역 선배님들에게 기가 많이 눌렸다. 원래 했던 분야가 아니다 보니 자신감도 많이 떨어지기도 하고. 스스로와 많이 싸웠다"며 "원래 내 음정은 깨끗한 느낌이다. 반면 트로트는 과하게 불러야 맛있게 들리는데, 아무리 과하게해도 잘 안되더라. 그래서 기교를 많이 연습했다"고 전했다.

    '미스트롯'에 출연하며 라이벌로 정한 상대가 있냐는 질문에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보니 모두가 라이벌이다. 진부하지만 나에게 라이벌은 내 자신이었던 것 같다. 무대마다 스스로를 이겨야 했다. 그래도 꼭 이기고 싶었던 상대를 물으신다면, 1:1 데스매치를 나희언니와 했는데, 직접적인 배틀이다 보니 준비를 하면서도 이기고 싶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실제로 100명 중에 30위 안에 드는 것이 첫 목표였다던 그는 붙을 때마다 떨어지기 싫어 아등바등 노력하게 됐다고.

    촬영을 하며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냐고 묻자 "홍자 언니랑 굉장히 많이 친해졌다. 그래서인지 언니와 일화가 많다. 근데 내가 실수하면 꼭 다음에 언니가 무대에서 실수를 하더라. 저번에 언니가 헤어핀을 꼽고 그대로 무대에 올라간 적이 있는데, 그 다음 무대에 내가 꽂고 올라갔다"고 웃으며 전했다.

    최근에 혼자 살기 시작해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하고 싶다던 그는 '미스트롯'에서 다소 조용히 비춰진 모습이 아쉽다고. 실제로는 푼수라고 밝히며 "리얼한 내 모습이 나오면 재미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피부 관리 또한 털털했다. 세안을 꼭 하는 것 외에는 세심하게 보살피지 않고 막 다루는 것이 비결이라고. "피부를 강하게 키운다"며 웃었다.

    이어 이상형으로는 배우 이상윤을 꼽았다. 남성적인 얼굴과 웃으면 베이비 페이스가 공존한다고. 하지만 외모에 관계없이 하나의 매력 포인트가 있으면 멋있다고 말을 덧붙였다. 이어 롤모델을 묻자 "아무래도 트로트 관람 층이 연령대가 높은 편인데, 장윤정 선배님은 그분들을 들었다 놨다 하시더라. 그리고 멘트를 맛깔 나게 정말 잘하신다. 그 모습을 보고 정말 닮고 싶었다"고 답했다. 더불어 가수 주현미와 함께 노래를 해보고 싶다고. "트로트를 시작할 때 주현미 선생님 노래를 정말 많이 들었다. '비내리는 영동교', '짝사랑', '러브레터' 등 정말 명곡이 너무 많다"며 말을 이었다.

    본인의 강점으로 꾸준함을 꼽으며 "끝까지 열심히 하는 모습을 예쁘게 봐주시는 것 같다"고 웃던 강예슬. 꾸준히 연습해 성대에 굳은 살이 생기도록 하는 것이 목 관리라고 말하던 그의 모습에서 끈기까지 엿볼 수 있었다.

    이어 강예슬은 "모든 세대를 아우르는 나만의 상큼한 트로트를 전파하고 싶다"고 전했다. '엔딩 요정' 외에 트로트 계의 '쌍크미'라는 수식어가 탐난다던 그. 이 타이틀을 듣는 순간 강예슬을 대체할 다른 이가 생각나지 않는 것을 보면 이미 충분히 자격이 있는 것이 아닐까. 본인과 '찰떡'인 곡을 찾아서 대중에게 빠른 시일 내로 찾아 뵙고 싶다던 그. 얼마나 상큼한 곡을 들고 나올지 기대가 된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