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06 00시 기준
확진환자
14499 명
격리해제
13501 명
사망
302 명
검사진행
18031 명
23.1℃
온흐림
미세먼지 29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윤석열 '명언'의 탄생 과정

  • [데일리안] 입력 2019.06.19 10:00
  • 수정 2019.06.19 09:34
  • 이충재 기자

당시 질문했던 정갑윤 "인사청문회서 '충성하느냐' 다시 물을것"

여권 내부에선 '수사권조정 이견‧내부수사' 우려 목소리도

당시 질문했던 정갑윤 "인사청문회서 '충성하느냐' 다시 물을것"
여권 내부에선 '수사권조정 이견‧내부수사' 우려 목소리도

윤석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장이 2018년 10월 19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 및 서울중앙지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윤석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장이 2018년 10월 19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 및 서울중앙지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정갑윤(새누리당 의원): 윤석열 지청장, 자리에서 일어서 보세요. 증인은 혹시 조직을 사랑합니까?
윤석열(여주지청장): 예, 대단히 사랑하고 있습니다.
정갑윤: 사랑합니까? 혹시 사람에 충성하는 것은 아니에요?
윤석열: 저는 사람에 충성하지 않기 때문에 제가 오늘도 이런 말씀을 드리는 겁니다.
정갑윤: 앉으세요.


"나는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는 '명언'이 탄생한 과정이다. 2013년 10월 21일 국정감사에서 나온 발언은 '검사 윤석열'을 설명하는 데 빼놓을 수 없는 레토릭이 됐다. 6년 뒤 검찰총장 후보자에 오른 뒤 해당 발언은 포털사이트 인기검색어에도 등재됐다.

당시 윤석열 지청장은 '사람에 충성하느냐'는 질문의 구절을 되받아서 '그렇지 않다'는 의견을 덧붙였다. 그 한마디는 권력자에 맹목적 충성을 거부하는 강직한 검사의 상징으로 회자됐다.

당시 답변을 이끌어 냈던 정 의원은 18일 기자와 통화에서 "당시 윤석열 후보자가 국정원 댓글사건 특별수사팀장으로 내부 갈등의 중심에 있었다. 검찰은 상하관계와 상명하복이 뚜렷한 조직적 특성이 있는데, 이에 대해 물어본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윤 후보자는 당시 채동욱 검찰총장의 지시로 특별수사팀장을 맡아 이명박정부의 국정원 댓글사건을 지휘했다. 윤 후보자는 채 총장이 혼외자 논란으로 낙마한 후에도 수사를 강행하며 "외압이 있었다"고 폭로해 항명파동에 휩싸였다.

"항명파동 책임 묻고, 채동욱에 충성하느냐 물은 것"

정 의원은 "당시 검찰 내부 갈등이 국정감사장에서도 그대로 노출되면서 우리가 검찰에 갖는 신뢰가 흔들렸다"면서 "'조직을 사랑하느냐'는 질문은 그런 연장선상에서 물어보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당시 검찰 내에서도 윤 후보자의 항명에 반대의견이 적지 않았다"면서 "검찰조직의 신뢰가 바닥으로 떨어지는데 '그래도 조직을 사랑하느냐'는 질문이었다"고 했다. 그는 "(윤 후보자의 폭로는) 나쁘게 말하면 '반란'이었고, 좋게 말하면 '대변혁'이었다"고 했다.

정 의원은 "윤 후보자에게 '사람에게 충성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은 아직도 그분에게 충성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이었다"고 했다. 정 의원이 말한 '그분'은 채동욱 전 검찰총장이다. 당시 윤 후보자는 '채동욱 사단'의 핵심 멤버로 알려졌었다.

'다시 묻겠다'는 원작자…'충성 않는다'에 긴장한 여권

향후 국회 인사청문회가 열리면 정 의원은 야당 법제사법위원으로 윤 후보자와 다시 마주앉게 된다. 정 의원은 "이번에 물어볼게 많다. 문재인 정권에서 '사람에게 충성하는지, 조직에 충성하는지' 정확한 의미로 다시 물을 것"이라며 "또 어떤 어록이 나올지 모르겠다"고 했다.

한편 여권 일각에선 윤 후보자의 '조직을 사랑하고, 사람에 충성 않는다'는 발언을 두고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검경 수사권 조정과 검찰개혁 등에 대한 윤 후보자의 '강골 소신'이 문재인 정부의 입장과 마찰을 일으키는 등 자칫 부메랑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정부의 검경수사권조정안에 공개적으로 반기를 든 문무일 총장과 검찰개혁을 바라보는 시각이 크게 다르지 않다는 평가도 나온다.

정권을 가리지 않고 수사를 강행하는 윤 후보자의 성향이 여권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얘기도 들린다. 여권 한 관계자는 "언젠가 그가 검찰총장이 되면 여당 사람들도 긴장해야 한다는 얘기가 있었다"며 "그만큼 내부에서 부담스러워하는 기류도 있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