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2억 가수 소송 전말…'팬이 댓가 없이 2억을?'


입력 2018.09.10 10:51 수정 2018.09.10 10:53        서정권 기자
2억 가수 소송 논란이 불거졌다. ⓒ 연합뉴스2억 가수 소송 논란이 불거졌다. ⓒ 연합뉴스

2억 가수 소송 논란이 누리꾼들의 도마 위에 올랐다.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A씨는 2009년 가수 B씨의 팬클럽 회원으로 가입한 후 2년 동안 총 2억2500만원에 B씨에게 줬다.

A씨는 지난해 11월 B씨에게 해당 돈을 달라며 소송을 제기했고 법정 공방이 이어지면서 대중에게 해당 사건이 알려지게 됐다.

A씨는 해당 가수가 음식점 인테리어 비용이 필요하다고 해 2억2500만원을 빌려준 것이라고 주장했고 실제로 가수 B씨는 A씨로 부터 받은 돈을 자신이 운영 중인 2층짜리 고깃집 인테리어 비용으로 썼다고 중앙일보는 덧붙였다.

그러나 재판부는 지난 달 8일 원고 패소 판결을 했다. 이들 사이에 차용증이 작성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A씨는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누리꾼들은 "차용증 없다고 2억을 그냥 준 돈이래(hikd****)", "2년동안 그렇게 큰 액수를 주면서 아무런 증거도 안남긴게 안타깝네(kcm8****)", "연예인이 선물의 정도를 벗어난 큰돈을 받는건 좀 그렇네.거지근성도 아니고...(jjhe****)", "연예인이라해도 팬의 돈을 날름 받냐. 가수가 받았지만 갚기 싫다는 거잖아. 인성이...(gdt0****)" 등 씁쓸한 반응을 보였다.

서정권 기자 (mtrepcj@dailian.co.kr)
기사 모아 보기 >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