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썰전' 이철희 투입…최고 시청률 결정적 장면


입력 2018.08.17 10:25 수정 2018.08.17 10:26        부수정 기자
4주 만에 방송을 재개한 4주 만에 방송을 재개한 '썰전'이 분당 최고 시청률 5.4%까지 치솟으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JTBC

4주 만에 방송을 재개한 JTBC '썰전'이 분당 최고 시청률 5.4%까지 치솟으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17일 JTBC에 따르면 전날 방송한 '썰전' 279회는 4.4%(닐슨 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나타냈다.

이는 동시간대 방송된 프로그램 KBS2 '해피투게더' 4.28%, 채널 A '도시어부' 4.17%, SBS '방과후 힙합' 1.04%보다 높은 시청률 수치로 '썰전'은 지상파 포함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고 JTBC는 전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5.4%까지 치솟았다. 최고 시청률에 오른 장면은 기무사 문건 논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부분이다.

이날 방송에서 새로 투입된 진보 패널 이철희 의원은 '논란 속 기무사 개혁' 등을 주제로 박형준 교수와 첫 설전을 벌였다.

박형준은 이철희에게 "그 (기무사의 계엄령 검토) 문건 어디서 받았어요?"라고 물었고, 이철희는 "국방부에서 받았다"고 답했다.

이어 이철희가 어떻게 기무사의 계엄령 검토 문건을 입수하게 됐는지 상세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부수정 기자 (sjboo71@dailian.co.kr)
기사 모아 보기 >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