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경찰 '한동훈 자택 침입' 더탐사 압수수색 시도…진입 막으며 '몸싸움'


입력 2022.12.07 14:56 수정 2022.12.07 14:57        김하나 기자 (hanakim@dailian.co.kr)

경찰 동영상 제작 관련 자료 등 요구…더탐사는 압수수색 거부

유튜브 유튜브 '더탐사' 관계자 5명이 27일 오전 한동훈 법무부 장관 집 앞을 찾은 상황을 생중계 하고 있다. ⓒ더탐사 유튜브

경찰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 자택 문 앞까지 찾아가 주거침입 혐의로 고발된 유튜브 매체 '시민언론 더탐사'(이하 더탐사)를 상대로 압수수색을 시도하고 있다.


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이날 경기 남양주시에 있는 더탐사 사무실 등지에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 영장을 제시하고 동영상 제작 관련 자료 등을 요구했다.


더탐사는 그러나 "언론 자유를 함부로 훼손하려는 정권의 압수수색에 더이상 응할 수 없다"며 압수수색을 거부 중이다. 수사관들의 사무실 진입을 막으면서 더탐사 측과 경찰 간 몸싸움이 일어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더탐사 소속 일부 기자에 대해서도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더탐사 취재진은 지난달 27일 한 장관의 동의를 받지 않고 그가 거주하는 아파트의 공동 현관을 통해 자택 문 앞까지 찾아갔다. 이들은 현관 도어락을 열려고 시도했다. 한 장관은 이들을 공동주거침입 등 혐의로 고발했다.


더탐사는 한 장관이 윤석열 대통령, 김앤장 변호사들과 청담동의 한 술집에서 심야 술자리를 가졌다는 의혹을 제기한 매체다. 그러나 이 의혹은 첼리스트 A씨가 경찰 조사에서 "거짓말"이라고 진술하며 사실무근으로 드러났다.


또 이 매체는 한 장관의 퇴근길을 미행해 공포심을 불러일으킨 혐의로도 고소당해 경찰에 수사받고 있다. 더탐사 측은 취재 활동이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하나 기자 (hanakim@dailian.co.kr)
기사 모아 보기 >
0
0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