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일본프로야구 “예정대로 2월 1일 스프링캠프”


입력 2021.01.13 12:05 수정 2021.01.13 11:06        김윤일 기자 (eunice@dailian.co.kr)

일본 도쿄돔(자료사진).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일본 도쿄돔(자료사진).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코로나19 긴급사태가 다시 선포된 가운데 일본프로야구가 예정대로 1일에 스프링캠프를 시작한다.


일본야구기구는 12일 "12개 구단 대표자 회의에서 스프링캠프 정상 진행을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사이토 아쓰시 커미셔너는 "스프링캠프가 열리는 오키나와현, 미야자키현 관계자들과 코론19 대책을 논의 중"이라며 "심각한 상황이 벌어지지 않을 경우 스프링캠프를 취소하거나 연기하는 방안은 고려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일본 내 코로나19 상황은 매우 심각 단계에 있다. 현재 일본은 수도인 도쿄를 비롯해 사이타마, 가나가와, 지바 등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에 긴급사태를 선포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7월 예정인 도쿄 올림픽도 연기 또는 취소 가능성이 고개를 들고 있다.


한편, 히로시마의 외국인 선수 헤로니모 프랑수아와 알레한드로 메히아는 최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고국인 도미니카 공화국에 발이 묶여 있으며 KBO리그 출신 외국인 선수인 멜 로하스 주니어, 라울 알칸타라(이상 한신), 에릭 테임즈(요미우리)도 비자 발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김윤일 기자 (eunice@dailian.co.kr)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0 / 150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