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8 00시 기준
확진환자
26146 명
격리해제
24073 명
사망
461 명
검사진행
22904 명
19℃
온흐림
미세먼지 35

이낙연, 윤리감찰단에 소속 국회의원·당직자 비위 조사 지시

  • [데일리안] 입력 2020.09.28 11:01
  • 수정 2020.09.28 11:02
  • 정계성 기자 (minjks@dailian.co.kr)

이낙연, 28일 당 회의서 공개적으로 지시

김홍걸·이상직 언급하며 고강도 조사 예고

각종 악재에 ‘기강잡기’로 위기돌파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최고위원회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민주당 유튜브 씀TV 캡쳐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최고위원회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민주당 유튜브 씀TV 캡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당대표 직속기관인 윤리감찰단에 당 소속 국회의원과 당직자의 비위 조사에 착수할 것을 공개적으로 지시했다. 1호 감찰대상이었던 김홍걸 의원과 이상직 의원의 사례를 언급하며 강도 높은 조사도 예고했다.


28일 민주당 최고위원회를 주재한 이 대표는 "윤리감찰단에 새 요청을 공개적으로 드리고자 한다"며 "당의 국회의원과 지방의원 포함한 주요 당직자와 선출직 공무원들의 다주택 보유 문제와 비위에 대해 조사에 착수해달라"고 지시했다.


이 대표는 "전당대회 이후 신설한 윤리감찰단이 조사를 시작한 뒤 국회의원 한 분은 제명됐고, 다른 한 분은 자진탈당 했다. 윤리감찰단에 요청한 사건은 그런 식으로 정리가 됐다"며 "이런 일들을 통해 민주당은 윤리적 수준을 높이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당내에서는 고강도 조사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당대표가 본인의 직속기관에 공개적으로 감찰조사를 지시했다는 것은 본인 책임 하에 결코 허투루 하지 않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었다.


이는 당 기강확립을 통해 악재를 털고 위기를 돌파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취임 이후 이 대표는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특혜휴가 의혹을 시작으로 윤미향 의원 기소, 김홍걸 의원 재산축소 신고 논란, 이스타항공 대량해고 사태 등 각종 악재가 이어져 곤란을 겪은 바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