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2 00시 기준
확진환자
25543 명
격리해제
23647 명
사망
453 명
검사진행
19813 명
7.9℃
맑음
미세먼지 24

"뿌리가 친일 지주"…윤영석, '쿠데타 세력' 발언 홍영표에 '멍군'

  • [데일리안] 입력 2020.09.17 11:03
  • 수정 2020.09.17 11:03
  • 정도원 기자 (united97@dailian.co.kr)

"과거 군 사유 세력, 국회서 공작" 발언 홍영표

본인 가족력 살펴보면 조부가 '최고위 친일파'

총독부로부터 기념장·은배·목배 거듭 하사받아

다른 세력 과거 비판할 자격 있는지 의문 제기

윤영석 국민의힘 의원.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윤영석 국민의힘 의원.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휴가 미복귀 의혹에 대한 야당 의원들의 의혹 제기와 관련해 "과거 군을 사유화했던 세력들이 쿠데타까지 일으키다, 이제 국회에 와서 공작을 한다"는 발언을 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윤영석 국민의힘 의원이 "과거사를 거슬러 올라가면 민주당의 뿌리야말로 친일 지주 세력"이라고 '멍군'을 불렀다.


국민의힘 3선 윤영석 의원은 17일 오전 KBS라디오 '최강시사'에 출연해 "홍영표 (전) 원내대표가 추미애 장관과 친문 세력에게 아첨하는, 도저히 해서는 안될 발언을 하고 있다"라며 "과거사를 거슬러 올라가면 민주당의 뿌리야말로 친일 지주 세력이 창당을 한 한민당"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홍영표 민주당 의원의 조부 홍종철 전 중추원 참의는 우리나라의 곡창 지역인 전북 고창의 대지주였다. 20세인 1909년 대한협회에 가입했다. 대한협회는 국권 피탈을 앞둔 1907년 11월 '일본의 보호통치 아래에서 실력을 양성하자'는 취지로 설립된 단체로, 매국단체 일진회와 연합을 추진하기도 했다. 소싯적부터 친일 행위에 두각을 나타낸 셈이다.


홍영표 의원의 조부는 1916년 조선총독부의 토지조사사업에 협력해 전북지방토지조사위원을 지낸데 이어, 총독부에 도로부지용 토지와 도로개수비 등을 계속해서 기부해 목배(木杯·일제에 공이 큰 사람에게 훈장 대신 하사하는 나무 잔. 겉면에 일본 국화 문양을 새겼다) 여러 개를 하사받았다.


1928년에는 일제 통치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한층 격이 높은 은배(銀杯·은잔)를 하사받았으며, 1935년에는 일제 통치 25주년을 기념해 만든 '시정 25주년 기념 표창'을 받으면서 다시 한 번 은배를 하사받았다.


홍영표 의원의 조부는 상징적인 은배와 목배 뿐만 아니라, 일제로부터 훈장도 거듭 수여받았다. 1915년에 일본의 다이쇼(大正) 일왕이 즉위한 것을 기념하는 다이쇼대례기념장(大正大礼記念章)을 수여받았으며, 1928년에는 다시 쇼와(昭和) 일왕이 즉위한 것을 기념하는 쇼와기념대례장(昭和大礼記念章)도 받았다.


윤영석 "과거사 올라가면 민주당 뿌리야말로
친일 지주…소아병적 역사관으로 막말 안돼"
'추미애 사태' 무리한 비호 말고 '손절' 촉구
"안중근 의사와 비교한건 있을 수 없는 언사"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식민지 조선인으로서는 이례적으로 총독부로부터 거듭 훈장과 은배·목배를 하사받은 홍영표 의원의 조부는 1930년 마침내 중추원 참의에 올랐다. 중추원 참의는 일제시대 최고위급 친일반민족행위자들만이 오를 수 있는 자리였다.


홍종철 전 참의는 1973년 84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1957년 전북 고창에서 태어난 홍영표 의원이 17세였을 때다. 자신의 가족력에 대해 모를 리 없는 홍 의원이 다른 정당, 다른 세력의 과거사를 거론하며 공격하는 게 부자연스럽다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윤영석 의원이 이날 "우리 과거사를 다 거슬러 올라가면 민주당의 뿌리야말로 친일 지주 세력이 창당을 한 한민당"이라며 "소아병적인 역사관은 우리 대한민국의 정치 미래에 전혀 도움이 안 되기 때문에 이러한 막말을 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한 것은 이러한 맥락으로 보인다.


'추미애 사태'를 비호하기 위해 홍영표 의원이 '쿠데타 세력'까지 운운하고, 심지어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안중근 의사까지 끌어들이는 등 '무리수'가 이어지는 것을 놓고, 윤영석 의원은 "참 부끄러운 일"이라며, 국정운영 정상화를 위해 빨리 추 장관을 손절(損切)하라고 당부했다.


윤영석 의원은 "권력자 아들의 특혜 휴가, 불법 비리를 모면하기 위해 독립운동의 영웅인 안중근 의사까지 비교하는 것은 정말 있을 수 없는 언사"라며 "왜 이렇게 민주당 대부분의 의원들이 추 장관을 옹호하고 방어막을 치는가 하면, 이 사건에 상당한 불법성이 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 사건은 결국 진행되는 추이에 따라서, 1년 6개월밖에 남지 않은 문재인정권의 레임덕이 본격화될 수 있다"라며 "앞으로 이 문제가 더 악화되고 새로운 의혹들이 자꾸 제기되면 결국 문재인정부와 민주당이 훨씬 더 큰 질곡에 빠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주식도 손해가 자꾸 나면 손절매를 하듯이, 빨리 정리를 하고 추미애 장관을 경질하는 게 맞다"며 "국정을 운영해야 하는데, 국정을 한 치도 운영할 수 없는 상황에 빠뜨리는 것 또한 문재인정부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