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9 00시 기준
확진환자
26271 명
격리해제
24168 명
사망
462 명
검사진행
26148 명
12.9℃
맑음
미세먼지 53

[대정부질문] "박근혜 세력의 정치공작" 여권, 추미애 아들 의혹 음모론

  • [데일리안] 입력 2020.09.14 15:56
  • 수정 2020.09.14 16:05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김경협 "당직병의 배후 밝혀야"

황희 "공범세력 규명해야" 이어서

정청래 "박근혜 사람들의 역사 반동"

더불어민주당정청래 의원이 14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정치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병가 특혜 의혹과 관련해 국방부 규정에 대해 질문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더불어민주당정청래 의원이 14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정치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병가 특혜 의혹과 관련해 국방부 규정에 대해 질문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집권 세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특혜 의혹과 관련해 "정치공작이다" "배후가 있다" 등의 주장을 펴며 연일 음모론을 제기하고 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국회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첫 순서로 나섰다. 그는 추 장관 아들 의혹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추종하는 세력들의 '정치공작'이라고 규정했다.


정 의원은 "코로나 방역 전쟁 중에 '아니면 말고' 식 카더라 군불떼기로 온 나라가 시끄럽다"며 "추 장관 아들 의혹 부풀리기가 도를 넘고 있지만, 국방부의 '문제 없음' 발표 이후 한풀 꺾이고 있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추 장관 아들 의혹은 "탄핵당한 박근혜, 박근혜를 사랑하는 일부 정치군인, 검찰개혁을 저지하려는 일부 정치검찰, 박근혜 추종 정당과 태극기부대, 수구언론이 만들어낸 정치공작 합작품"이라고 강조했다.


또 "국민의 힘에 의해 탄핵된 대통령 박근혜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역사 반동"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탄핵정국 때 군사쿠데타를 경고했던 추미애(당시 민주당 야당 대표)가 오버랩된다"라며 "군사쿠데타를 예비음모했다는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은 도대체 어디에 있나"라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과 윤석열 검찰총장도 겨냥했다. 그는 "누구는 수사하고 누구는 안 하면 안되지 않느냐"며 "나 전 의원은 10번 넘게 고발됐다. 윤 총장 장모와 부인 고발은 왜 수사를 하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이에 추 장관은 "그런 부분은 사실 선택적 수사가 아니냐는 예시로 많은 국민들에게 질타받은 부분"이라며 "성역없는 수사가 이뤄진다는 것을 보여줌으로써 대국민 신뢰를 확보할 수 있기 때문에 국민을 대신해 의원님이 주시는 질의는 심각하게 받아들이겠다"고 답했다.


정 의원이 "윤 총장은 수사 의지가 강력한데 추 장관이 만류하는 것 아니냐"고 재차 묻자, 추 장관은 "제가 (윤 총장의) 수사 의지를 본 적이 없다"고 헛웃음을 지었다. 그러자 야당 의원들 쪽에서는 항의 섞인 야유가 나왔다.


추 장관 아들 의혹에 대한 배후설과 음모론은 친문 의원들을 중심으로 여러 차례 제기됐다.


김경협 민주당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에 "추 장관 아들 특혜 병가 의혹을 최초로 제기한 제보자(당직사병 A씨)는 육본대위의 외압이라고 왜 거짓말 했을까"라며 "누가 시켰는지 배후를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적었다.


황희 민주당 의원도 제보자의 실명을 공개하며 "현OO(제보자)의 언행을 보면 도저히 단독범이라고 볼 수 없다. 이 과정에 개입한 공범세력을 철저해 규명해야 한다. 그리고 그 세력이 의도하는 목적과 취지가 무엇인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