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19 00시 기준
확진환자
22893 명
격리해제
19970 명
사망
378 명
검사진행
24705 명
15.4℃
맑음
미세먼지 17

문대통령, KTX로 767km 강행군…영호남·충청 수해현장 점검

  • [데일리안] 입력 2020.08.13 04:00
  • 수정 2020.08.13 00:00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文, 하동·구례·천안 방문…"누가 될까봐 못왔다"

"속도감있는 지원"…특별재난지역 지정 약속도

하동선 일부 주민 "대통령 왜 오나" 20분간 실랑이

집중호우 피해현장 방문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경남 하동군 화개장터를 찾아 상인들을 위로하고 있다. ⓒ뉴시스집중호우 피해현장 방문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경남 하동군 화개장터를 찾아 상인들을 위로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집중호우 피해 복구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영남과 호남, 충청을 모두 하루 만에 방문한 '강행군'을 펼쳤다. "피해 복구의 핵심은 속도"라고 강조한 문 대통령은 이를 실현하기 위해 이동 거리만 767km에 달하는 일정을 소화했다. 대통령이 직접 챙겨야 재정지원 및 복구 속도가 빨라져 국민의 조속한 일상 복귀도 가능해진다는 취지다. 이동도 KTX로 했다. 복구 현장에 부담을 주지 않으려 의전을 최소화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첫 일정으로 경남 하동군의 화개장터를 찾았다. 이곳은 전날 '집중호우 긴급점검 국무회의'에서 김 지사가 화개천의 범람으로 2m 가량 물이 차는 등의 극심한 피해 상황을 알린 곳이다. 문 대통령은 꽈배기 가게와 장터국밥집 등을 둘러보며 상인들에게 "피해를 보고 싶었는데 상인들에게 누가 될까봐 못 왔다"며 "화개장터는 영호남의 상징으로 국민들이 사랑하는 곳인데 피해가 나서 안타깝다"고 위로를 전했다.


그는 윤상기 하동군수로부터 피해 현황을 보고 받고 "대통령의 현장 방문도 부담을 주거나 누가 되지 않을까 망설여지는 면이 있는데 직접 와야 재정지원도 속도를 내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왔다"고 말했다. 이어 "얼마나 빠르게 지원이 되느냐가 관건이라는 점을 실감했다. 속도감있는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전남 구례군 구례5일시장을 찾아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청와대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전남 구례군 구례5일시장을 찾아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청와대

문 대통령은 경찰·소방·군을 격려한 뒤 또 다른 최대 피해 지역인 전남 구례군으로 향했다. 문 대통령은 구례군 5일시장에서 피해 주민에게 일일이 위로를 건넸다. 일부 상인은 문 대통령을 향해 "살려달라"고 소리쳤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인근 서시1교의 피해 축사에서 "자식이 죽어가는 고통, 내 자식이 죽는 느낌이었다. 주민들이 다 울고 있다. 제발 도와달라"는 김순호 구례군수의 호소를 듣고 "가축을 키우느라 오랜 시간 노력했는데 그것이 일순간 무너지는 것을 보며 참담함을 느꼈을 것"이라고 공감했다. 문 대통령은 김 군수로부터 당시 구출됐던 소 한 마리가 최근 쌍둥이 소를 출산했다는 소식을 듣고 "큰 희망의 상징"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특별재난지역 지정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와서 보니 실제로 무슨 피해액을 계산 안 해봐도 눈으로만 봐도 특별재난지역 요건에 해당한다는 것을 알 수 있을 것 같다"며 "하루빨리 지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서 찾은 곳은 충남 천안의 오이 농가였다. 이동거리가 긴 탓에 오후 5시가 돼서야 도착한 문 대통령은 침수 피해로 형체를 알아볼 수 없게 된 비닐하우스와 진흙으로 덮인 땅을 보며 "물이 다 빠지긴 했지만 마르는 데 시간이 걸리겠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주민들과 자원봉사자들의 이야기를 다 듣고 "와서 직접 보니까 정말 이런 아주 큰 수해를 입으면서 얼마나 마음들이 참담하고 아팠을지 실감이 난다"며 "대통령이 이렇게 현장에 오면 피해 입은 우리 천안 시민들, 또 지역 주민들께 위로와 격려가 되고 뿐만 아니라 아마 지금 피해 주민 측에서 가장 바라는 게 신속한 복구 지원일텐데 신속한 복구 지원을 하는 데도 좀 독려하는 의미가 되지 않을까 해서 이렇게 방문했다"고 설명했다.


4차 추경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가진 재정이 부족할까봐 염려를 해서 제대로 지원을 충분하게 하자는 취지로 논의가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그러나 추경으로 가게 되면 절차가 필요하기 때문에 시간이 좀 많이 걸린다. 아직까지는 정부나 지자체가 보유하고 있는, 재해 재난에 대비하는 예산이 충분히 비축이 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천안은 또 특별재난지역으로 진작 지정이 되어 있기 때문에 최대한 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하동의 일부 주민은 문 대통령의 방문에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화개장터에 도착하기 전 간담회 참석자 명단을 두고 주민과 지역구 의원, 관계자들 간의 실랑이가 벌어졌다. 한 중년 여성은 "대통령이 여기 왜 오나. 남 얘기하러 오나. 뭐 하러 오느냐"며 "지역구 의원도 못 오는데 독재가 따로 있나. 이게 독재다"라고 고함쳤다. 이정훈 경남도의원도 "지역구 의원이 며칠째 와서 고생하고 있는데 간담회에 왜 못가냐"며 항의했다. 청와대 측은 현장 인원 간소화를 위해 김경수 경남도지사도 참석자에서 제외했다고 설명했지만, 실랑이는 20여분간 이어졌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