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6 00시 기준
확진환자
23516 명
격리해제
21166 명
사망
399 명
검사진행
18508 명
19.5℃
맑음
미세먼지 13

청와대, 민정수석 '강남 집' 논란에 진땀…"남자들은 부동산 잘 몰라"

  • [데일리안] 입력 2020.08.07 04:00
  • 수정 2020.08.07 08:16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金, 잠실 아파트 시세보다 비싸게 내놨다 논란되자 철회

靑 "남자들은 부동산 거래 잘 몰라…월말까지 팔릴 것"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청와대가 김조원 민정수석의 부동산 논란으로 여러차례 곤혹스러운 모습이다. '강남 2채' 논란을 일으킨 김 수석이 다주택 매매 권고에 이견을 보였다가 '1채 정리'로 논란을 매듭지은지 얼마 지나지 않은 6일 또 다른 논란을 야기하면서다. 청와대는 김 수석이 아파트 한 채를 시세보다 높은 가격에 내놔 '집 파는 시늉만 했다'는 비판에 "처분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수습했다.


이날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김 수석은 자신이 보유한 잠실 아파트를 역대 실거래 최고가보다 약 2억원 높게 책정해 내놨다. 김 수석이 보유한 47평형 해당 매물은 18~20억원대로 거래되고 있지만, 김 수석은 22억원에 내놨다. 현재 나와 있는 다른 매물보다도 4억원 높은 가격이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달 31일 "(다주택 보유 참모가) 가격을 높게 불러 안 팔리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 때문에 정치권 안팎에서 김 수석의 처분 의지에 의구심을 품는 말들이 나왔다. 윤희석 미래통합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처분 권고를 받고도 입장을 안 밝혀 교체설도 나돌다가 결국 처분한다더니 파는 게 아니었나 보다"라며 "스스로 정부 원칙을 저버린 김 수석은 이제 불편한 그 자리 내려놓으시고 '강남 사랑'을 굳건히 실천하시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논란이 확산하자 김 수석은 돌연 매물을 거둬들였다. 김 수석으로 인해 청와대가 부동산 논란의 전면에 다시 서자,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처분 노력을 하는 것으로 이야기를 들었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늦어도 8월 말까지 매매계약서를 제출하라고 통보했고 기다리고 있다. 김 수석도 마찬가지"라며 "어떤 방식으로든 매매계약서를 그때까지 제출할 것을 저희는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격을 본인이 얼마라고 정하지는 않았을 것으로 저는 얘기를 들었는데, 그 이후의 상황은 김 수석도 지금 잘 모른다"며 "늦어도 월말까지는 팔릴 것으로 본인도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또 "늦어도 8월 말까지는 (청와대 참모 중) 다주택자 보유자 '제로'로 간다는 목표에는 변함이 없고 충분히 그렇게 되리라고 본다"며 "통상 부동산 거래를 할 때 얼마에 팔아달라(고 하는 걸) 남자들은 잘 모르는 경우가 있는데, 김 수석에게 물어봤더니 '복덕방에 내놓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누가 내놨는지는 관심이 아니고 늦어도 가급적이면 8월 중순까지 매매계약서를 제출하라는 게 저희가 관심 있는 부분이고 챙기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달 31일 강남에 2채를 보유한 김 수석을 비롯해 청와대 다주택자 참모들에 대해 "언론에 일부 수석이 처분 의사가 없다는 등 사실과 다른 내용이 보도되긴 했지만 일일이 대응하지 않았다"며 "곧 청와대 고위 공직자 중 다주택 보유자는 없을 것"이라고 공언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