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07 00시 기준
확진환자
14519 명
격리해제
13543 명
사망
303 명
검사진행
17068 명
27.1℃
구름조금
미세먼지 22

SK 와이번스, 체벌 및 음주·무면허운전 인정 “자체 징계사항으로 판단”

  • [데일리안] 입력 2020.07.14 18:21
  • 수정 2020.07.14 18:24
  • 김태훈 기자 (ktwsc28@dailian.co.kr)

해당 사건 알려지자 두산전 앞서 공식 입장문 발표

ⓒSK 와이번스ⓒSK 와이번스

SK 와이번스가 퓨처스(2군) 선수단 내부에서 벌어진 무면허 음주운전과 선수 체벌 사태를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SK는 14일 잠실야구장서 펼쳐지는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전을 앞두고 공식 입장문을 내고 자세한 상황을 설명했다.


SK는 입장문에서 "지난달 7일 구단에서 선수단 체벌논란 관련 사실을 인지하고 자체 내사를 진행했다. 일부 신인급 선수들이 여러 차례 숙소에 지각 복귀하고 무단 외출을 한 사실이 밝혀졌다. 그로 인해 일부 선배 선수(2명)이 신인급 선수를 대상으로 두 차례 '얼차려'를 지시하고 가볍게 가슴을 툭툭 치거나 허벅지를 두 차례 걷어 찬 행위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선배 선수가 후배 선수를 훈계하기 위한 목적이었음에도 체벌은 구단 내규상 어떤 이유에서도 용납이 되지 않는 사안이다. 구단은 선배 선수 2명에게 벌금을 부과하고 강력한 주의를 줬다"고 강조했다.


또 "추가 조사 과정에서 경찰에는 적발되지 않았지만 무단 외출 후 복귀하던 선수 2명이 각각 음주 운전과 무면허 운전을 한 사실을 확인했다. 음주 운전을 한 선수는 술을 많이 마시지 않았다는 점, 술이 깬 상태에서 운전을 했다는 점을 들어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혈중 알코올 농도를 확인할 수 없어 정상참작이 가능하더라도 술을 마신 뒤 운전을 했다는 자체에 구단은 이를 매우 엄중히 받아들였다. 무면허 운전 또한 사안의 위중함을 고려해 두 선수에게 구단 및 선수단 규정 내 가장 무거운 제재금을 부과했다"고 해명했다.


SK는 자체 징계만 내리고 한국야구위원회(KBO)에 보고하지 않다가 해당 사실이 외부에 알려지자 KBO에 뒤늦게 구두로 보고했다.


이에 대해 "여기에 구단은 자체 징계와 교육 측면에서 성찰의 시간과 기회를 주기 위해 자기성찰 프로그램을 알아봤다. 구단은 조사 결과 모든 사항을 자체적 징계 사항으로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선수단 관리에 만전을 기하지 못하고 해당 선수들이 물의를 일으킨 점과 관련해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 말씀을 드린다. 구단은 선수단 관리와 의식 교육을 더욱 강화하고 관련 대책을 신속하게 만들어 재발 방지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다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