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1 00시 기준
확진환자
14660 명
격리해제
13729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7489 명
23.8℃
온흐림
미세먼지 18

통합당, 백선엽 장군 안장식 날 본회의 열자는 민주당에 "부적절"

  • [데일리안] 입력 2020.07.13 16:38
  • 수정 2020.07.13 16:39
  • 이슬기 기자 (seulkee@dailian.co.kr)

"백선엽 장군 안장식 있는 날…그 자리 참석해야 한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이종배 정책위의장을 비롯한 의원들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이종배 정책위의장을 비롯한 의원들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미래통합당은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15일 국회 개원식을 열자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13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15일은 고(故) 백선엽 장군의 안장식이 있는 날이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그 자리에 참석할 것"이라며 "본회의는 교섭단체 간 협의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원내수석부대표끼리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이 오는 15일에 본회의 개의 및 개원식을 갖자고 한 데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한 것이다.


주 원내대표는 논란이 되고 있는 백선엽 장군의 장지에 대해서는 "백선엽 예비역 육군 대장이 작고하셨는데 이분이 동작동과 가진 인연으로 저희는 (서울) 현충원에 모셔야 한다는 이야기"라며 "대한민국에 이만한 공을 세우신 분도 없지 않느냐"고 말했다.


이어 "국가장으로 하거나 더 많은 국민들이 추모하고 감사할 수 있는 장례 형식이 돼야 한다"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을 향해서도 "민주당이 이 어른의 작고에 대해 아무 성명이나 논평도 없는 것은 비겁하고 잘못된 태도라고 생각한다"며 "누구 덕에 우리가 목숨을 부지하고 사는지 안다면 마음을 표현하는게 집권당의 예의"라고 지적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