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3 00시 기준
확진환자
14770 명
격리해제
13817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7798 명
29.8℃
튼구름
미세먼지 30

안희정·오거돈 이어 박원순마저…줄줄이 '성추문 악재'에 민주당 '당혹'

  • [데일리안] 입력 2020.07.10 14:33
  • 수정 2020.07.10 16:47
  • 송오미 기자 (sfironman1@dailian.co.kr)

여비서 성폭행 안희정, 징역 복역 중

성추행 인정 오거돈 사퇴·피소 박원순 극단적 선택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대선 전초전

성추문 악재 안고 선거 치러야 하는 與, '당혹'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데일리안DB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데일리안DB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지난 4월 여직원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며 사퇴한 데 이어 여직원 성추행 혐의로 피소된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하면서 더불어민주당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대한민국 제1의 도시 서울(유권자 847만 명)과 제2의 도시 부산(295만 명)이 '시장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되면서, 내년 4월 7일 두 곳 모두에서 보궐선거를 치러야 한다.


2022년 대선을 1년 앞두고 전체 유권자(4,399만 명)의 4분의 1가량이 투표권을 행사하게 되면서 '대선 전초전' 성격이 강한 만큼, 민주당 입장에선 상당히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민주당 소속 오거돈·박원순 전 시장의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의혹으로 두 지자체장 자리가 공석이 된 탓이다.


게다가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여성 수행 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3년 6개월을 확정받고 복역 중인 상황에서 당내에서 잇따라 성폭력 사태가 터지면서 "더불어미투당이냐"는 비판의 목소리도 거센 상황이다.


반복되는 성추문 악재를 안고 내년 보궐선거를 치러야 하는 민주당은 당혹해 하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허윤정 민주당 대변인은 10일 국회 소통관에서 박 전 시장 추모 브리핑 직후 기자들과 만나 '부산시장에 이어 서울시장까지 성추문이 불거져 보궐선거를 치러야 하는 상황을 초래한 데 대한 당 차원의 사과 입장문을 낼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별도 입장을 낼 계획은 현재 없다"며 "부산시장 건은 부끄러운 일이지만 박 전 시장에 대해서는 지금은 충분한 정보를 갖고 있지 않기 때문에 함께 논평할 만한 시점은 아닌 것 같다"고만 답했다.


민주당 서울시당 핵심 관계자도 이날 데일리안과의 통화에서 내년 4월 보궐선거와 관련해 "지금은 이야기 할 때가 아니다"며 말을 아꼈다. 부산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민주당의 한 의원도 이날 통화에서 "내년 선거까지 아직 시간이 좀 남아있지 않느냐"며 "지금은 보궐선거에 대해 논평하기가 그렇다. 매우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