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11 00시 기준
확진환자
13373 명
격리해제
12144 명
사망
288 명
검사진행
22950 명
24.5℃
구름조금
미세먼지 12

[21대 국회 개원] 출발부터 반쪽…역할 막중해진 박병석 국회의장

  • [데일리안] 입력 2020.06.05 11:55
  • 수정 2020.06.05 12:00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통합당 본회의 집단 퇴장…험난한 여야 관계 예고

국회의장의 '조율'과 '균형' 중요성 커져…"소통하자"

2일 국회에서 21대 국회 임기가 시작되고 처음으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박병석 의원이 의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2일 국회에서 21대 국회 임기가 시작되고 처음으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박병석 의원이 의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여야를 통틀어 최다선인 박병석(대전 서구갑·6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으로 공식 선출됐다.


박병석 신임 국회의장은 언론인 출신으로 여야를 아우르는 리더십을 지녔다는 평가다. 중도 성향으로 민주당 내에서도 계파색이 옅은 축에 속한다.


박 의장은 이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국회의장 표결을 통해 선출된 후 취임사에서 "나는 의회주의자"라며 "소통을 으뜸으로 삼고 대화와 타협을 중시하는 정치인"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이날 여당과 야당에 각각 '겸손'과 '소신'을 당부했다. 여당을 향해서는 "열린우리당 시절 4대 개혁입법을 일거에 추진하려다 좌절됐다"며 "압도적 다수를 만들어준 진정한 민의가 무엇인지 숙고하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야당을 향해서는 "당의 입장보다 국익을 우선한다는 신념을 실천해달라"고 강조했다.


박 의장이 여야에 소통과 협치를 강조했지만, 21대 국회는 개원 첫날부터 '반쪽'으로 열렸다.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여야 간 합의 없는 본회의 개의에 항의하며 집단 퇴장했기 때문이다. 21대 국회의 험난한 여정을 예고한 것이란 우려가 적지 않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본회의 개의 직후 의사진행 발언에서 "헌법 삼권분립에서 국회는 행정부를 견제하는 것이 가장 큰 임무"라며 "여당이 의석수가 많다고 일방적으로 처리하면 국회 존재의 의의는 없을 것"이라고 했다.


21대 국회에서 여야를 조율하는 역할을 맡게 되는 박 의장의 어깨는 더욱 무거워질 수밖에 없게 됐다는 평가다. 당장 여야 간 상임위원장 배분,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제위기 대응,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 문제 등 해결해야 할 과제가 산적한 상황이다.


박 의장은 사자성어 군주민수(君舟民水 임금은 배, 백성은 강물)를 언급하며 국민을 우선하는 정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은 정치인이라는 배를 띄우기도 하지만 뒤집을 수도 있다"며 "21대 국회는 국민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