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04 10시 기준
확진환자
13030 명
격리해제
11811 명
사망
283 명
검사진행
22321 명
19.9℃
맑음
미세먼지 27

[D:방송 뷰] 대박 작품 실종…볼 거 없는 안방 드라마

  • [데일리안] 입력 2020.06.02 00:00
  • 수정 2020.06.01 23:11
  • 부수정 기자 (sjboo71@dailian.co.kr)

지상파 케이블 드라마 한자릿수 시청률 '고전'

김수현 주연 '사이코지만 괜찮아' 기대

'저녁 같이 드실래요'ⓒMBC

시청률 두 자릿수를 넘어서며 안방을 사로잡았던 JTBC '부부의 세계'와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이 종영하면서 두 작품의 인기를 이을 작품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부부의 세계'는 지난달 16일 비지상파 드라마 최고 시청률 28.4%(닐슨코리아 유료가구기준)로 종영했다. 안방에 신드롬을 일으킨 이 작품의 후속작으로는 원작인 '닥터 포스터'가 채웠다. 또 하나의 흥행 드라마였던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같은 달 28일 14.142%로 종영했다. 후속으로는 성동일·김희원·여진구가 출연하는 예능 '바퀴 달린 집'이 11일 첫 방송한다.


방송 예정인 작품 외에 이미 전파를 타고 있는 드라마들의 상황은 좋지 않다. 지상파, 케이블 통틀어 "재미있다"는 평가를 듣는 작품이 전무한 상황이다. 먼저 지상파를 살펴보면, KBS2 '본 어게인'은 1%대, '영혼수선공'은 2~3%대 시청률로 처참한 수준이다. 단, 주말극 '한 번 다녀왔습니다'가 시청률 30%를 돌파해 선전하고 있다.


MBC는 KBS보다는 낫다. 지난해 첫 방송한 송승헌 주연 '저녁 같이 드실래요'는 5~6%대, '꼰대인턴'은 4~6%대 시청률을 기록 중이다. SBS에서는 '굿캐스팅'이 그나마 빛난다. 첫 방송에서는 12.3%를 기록, 순조롭게 출발했지만 6회 들어 한 자릿수 시청률(8~9%대)로 떨어졌다. 혹평을 받는 김은숙 작가의 '더 킹:영원의 군주'는 6~8%대를 유지 중이다.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tvN

케이블, 종편합편성채널의 사정도 마찬가지다. JTBC '쌍갑포차'는 1%대, tvN '오 마이 베이비'는 2%대, '화양연화'는 3~4%대 시청률에 그친다. 차태현의 복귀작인 OCN '번외수사'는 4회에서 2.5%, TV조선 '바람과 구름과 비'는 4.2%를 각각 나타냈다.


화제성 지수에서는 '슬기로운 의사생활'이 1위를 차지해 시청률과 화제성을 동시에 잡았다. 지난달 CJ ENM과 닐슨코리아가 발표한 5월 셋째 주(18~24일) 콘텐츠영향력평가지수 집계에서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282.8을 기록했다. '꼰대인턴'과 '쌍갑포차'는 248.7과 227.7로 신규 진입했다. '더 킹':영원의 군주'는 222.1로 그 뒤를 이었다.


현재 방영 중인 작품에서 '대박' 드라마가 없다 보니 방송 예정인 드라마에 시선이 향할 수밖에 없다. 1일 첫 방송 예정인 tvN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는 한예리, 김지석, 추자현, 정진영, 원미경 등 배우들의 가지각색 연기가 관전 포인트다.


가장 큰 기대작은 한류스타 김수현의 복귀작인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다. 20일 첫 방송 예정으로 '질투의 화신', '남자친구'의 박신우PD와 '저글러스'의 조용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내달 초 방송하는JTBC '모범형사'도 기대작으로 꼽힌다. 손현주 주연으로 제작진이 탄탄하다. '황금의 제국', '추적자' 조남국 PD와 '언터처블', '복면검사' 최진원 작가가 만났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