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11 00시 기준
확진환자
13373 명
격리해제
12144 명
사망
288 명
검사진행
22950 명
28.5℃
온흐림
미세먼지 8

[데일리안 오늘뉴스 종합] 긴급재난지원금, 이사한 지역에서도 사용 가능해진다·긴급재난지원금, 18일부터 은행 영업점서 신청 가능·2차 소상공인 긴급대출 18일 시작…온라인 신청도 가능 등

  • [데일리안] 입력 2020.05.15 21:00
  • 수정 2020.05.15 19:30
  • 임유정 기자 (irene@dailian.co.kr)

긴급재난지원급 신청 ⓒ연합뉴스긴급재난지원급 신청 ⓒ연합뉴스

◇긴급재난지원금, 이사한 지역에서도 사용 가능해진다


최근 타 시·도로 이사하는 바람에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이 제한됐던 국민들도 이사 간 지역에서 긴급재난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행정안전부는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기준일 이후 이사해 주민등록표상 주소지가 타 광역자치단체로 바뀌는 경우 재난지원금 사용지역을 변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사용지역 변경은 신용·체크카드 충전 방식의 긴급재난지원금을 대상으로 1회만 허용된다. 선불카드나 지역사랑상품권으로 받는 긴급재난지원금은 타 시·도로 이사해도 사용지역을 변경할 수 없으므로 유의해야 한다. 행안부는 사용지역 변경이 가능한 이사 날짜의 범위, 사용지역 변경 신청 절차와 방법 등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지방자치단체와 협의한 뒤 안내할 계획이다.


◇긴급재난지원금, 18일부터 은행 영업점서 신청 가능


은행연합회는 18일부터 은행 영업점 창구에서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카드 신청을 받는다고 15일 밝혔다. 신한·KB국민·우리·하나·NH농협카드 등 은행계 카드사는 소속 금융그룹의 은행 영업점에서, BC카드는 제휴 금융기관 15곳에서 각각 신청을 받는다. 기업계 카드사인 삼성카드는 신세계백화점 내 삼성카드 고객서비스센터에서, 롯데카드는 롯데백화점 내 롯데카드센터에서 각각 접수한다. 현대카드는 별도 오프라인 접수처가 없다. 영업점 신청 첫째 주에는 온라인 신청과 마찬가지로 5부제 방식이 적용된다. 5부제 연장 여부는 은행 창구 상황을 고려해 추후 결정할 예정이라고 은행연합회는 전했다.


◇2차 소상공인 긴급대출 18일 시작…온라인 신청도 가능


금융위원회는 18일부터 신한·국민·우리·하나·기업·농협·대구 등 7개 은행에서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 사전신청을 받기 시작한다고 15일 밝혔다. 긴급대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받은 소상공인들에게 낮은 금리로 유동자금을 빌려주는 상품이다. 다만 국세·지방세 체납자, 기존 채무 연체 중인 사람, 1차 소상공인 긴급대출을 받은 사람 등은 지원 대상에서 배제된다. 대출금리는 연 3~4% 수준이다. 신용등급에 따라 금리에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다. 대출한도는 업체당 1천만원, 대출만기는 5년(2년 거치·3년 분할상환)이다. 2차 대출 상품은 7개 은행 전 영업점에서 신청할 수 있다. 또 농협·신한·우리·하나·국민은행의 경우 홈페이지에서도 신청할 수 있다.


◇재난지원금 수령 50% 육박…민주 “매장제한 완화검토”


행정안전부가 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에 보고한 내용에 따르면 14일 오후 6시 기준으로 총 1044만3000 가구에 6조3787억원의 재난지원금 지급이 완료됐다. 이는 전체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 2171만 가구의 48%에 해당한다. 예산으로는 전체 14조2448억원 가운데 45%가 지급된 것이다. 민주당 진성준 코로나19국난극복위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하루 평균 약 190만 가구가 재난지원금을 신청하고 있다”며 “이런 추세라면 오는 17일까지 1616만 가구(전체의 74%)에 지급 완료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재난지원금 성격상 사용할 수 있는 매장에 제한이 있는데, 제한을 완화해달라는 요청이 있어서 사안별로 적극 검토해 확대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범행 부인하던 ‘갓갓’, 경찰이 내민 증거에 “자백”


성 착취물을 공유하는 텔레그램 ‘n번방’ 운영자 ‘갓갓’ 문형욱(24·대학생)이 경찰이 제시한 결정적인 증거에 결국 범행을 자백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청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본부 관계자는 15일 “문형욱 본인은 증거를 대부분 인멸했다는 자신감이 있어서 처음에는 범행을 부인했다”며 “결국 우리가 압수한 증거물을 보더니 ‘더는 버틸 자신이 없다’며 자백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문형욱에게 제시한 증거물에 대해서는 “수사 기밀이다. 재판과도 연결돼 있다”며 말을 아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