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06 명
격리해제
10226 명
사망
267 명
검사진행
19089 명
19.8℃
튼구름
미세먼지 27

'김봉현 회장 195억 횡령 지원' 의혹...라임 운용 임원 영장실질심사

  • [데일리안] 입력 2020.04.03 15:17
  • 수정 2020.04.03 15:18
  • 김소영 기자 (acacia@dailian.co.kr)

지난 1일 라임 김 모 본부장,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 체포돼

검찰, 스타모빌리티와 아시아나CC 압수수색

라임자산운용 김 모 본부장이 3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서울남부지방법원을 나서고 있다.ⓒ연합뉴스라임자산운용 김 모 본부장이 3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서울남부지방법원을 나서고 있다.ⓒ연합뉴스

1조 6천억 원대 피해를 낸 '라임 사태'에 관여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라임자산운용 임원이 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서울남부지법 성보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3일 오전 자본시장법 위반과 특가법상 배임·수재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김 모 본부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했다.


김 본부장은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과 공모해 환매 중단 사태를 키운 인물로 알려져 있다.


검찰은 김 본부장이 악재성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라임자산운용이 보유하고 있던 상장회사의 주식을 처분해 11억 상당의 부당 이득을 취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김 본부장은 아울러 라임의 배후 전주로 지목되고 있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에게 자금지원을 약속하고 수차례에 걸쳐 골프 접대 등 향응을 제공 받은 의혹도 있다. 김 본부장은 지난 1월 환매가 중단된 라임펀드에서 195억원을 빼내 스타모빌리티 전환사채(CB)를 인수한 혐의도 받고 있다. 라임 자금이 납입되자마자 이 돈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김봉현 회장은 검찰이 수사에 나서자 잠적한 상태다.


검찰은 지난 1일 김 본부장을 체포하면서 스타모빌리티와 아시아나CC도 압수수색했다.


김 본부장의 구속 여부는 이날 밤 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