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4 00시 기준
확진환자
25775 명
격리해제
23834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1888 명
4.9℃
맑음
미세먼지 30

트럼프, 文대통령에 "韓 코로나19 의료장비 지원해 달라"

  • [데일리안] 입력 2020.03.25 07:31
  • 수정 2020.03.25 07:32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양 정상 통화서 코로나19 협력 방안 등 의견 교환

통화스와프 체결에 "시의적절한 조치" 공감 이뤄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청와대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전화 통화를 하고 코로나19와 관련한 양국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오후 10시부터 23분간 전화 통화를 했다고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양 정상은 통화에서 코로나19의 국제적 확산에 대한 우려를 공유하는 한편 이를 극복하기 위한 양국간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미국의 코로나19 대처를 위해 의료장비를 지원해 줄 수 있는지 질문했고, 문 대통령은 "국내 여유분이 있으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다만 문 대통령이 "미국 FDA 승인절차가 필요할 수 있다"고 설명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중 승인이 될 수 있도록 즉각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의 코로나19 확진상황에 관심을 보이면서 "굉장히 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양 정상은 한미간 체결된 통화스와프가 국제금융시장 안정에 기여하는 매우 시의적절한 조치였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또 도쿄 올림픽 연기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모레(26일) 개최될 G20 특별 화상정상회의에선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정상들의 단합된 메시지 발신이 중요하다"며 "세계 경제에 미칠 부정적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각국의 방역활동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무역활성화와 기업인의 활동 보장 등 국제 협력 방안이 심도 있게 협의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에 공감하면서 “G20특별 화상정상회의에서 잘 대화해 보자”고 화답했다.


이번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의 긴급제안으로 이뤄졌다. 두 정상의 올해 통화는 이번이 처음이며, 문 대통령의 취임 후 23번째 통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