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06 명
격리해제
10226 명
사망
267 명
검사진행
19089 명
15.8℃
구름조금
미세먼지 52

'답정너' 비례정당 투표 시작한 민주당, 바람대로 꽃길 걸을까

  • [데일리안] 입력 2020.03.12 14:33
  • 수정 2020.03.24 10:36
  • 이슬기 기자 (seulkee@dailian.co.kr)

지역구 의석·정당 지지율 유지 전제한 '장밋빛' 전망

실제로는 중도층 민심 이반·교통정리 등 문제 산적

더불어민주당 당원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례 연합정당 참여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권리당원 투표를 하고 있다. 민주당은 오전 6시부터 24시간 동안 전 당원 투표를 진행하며 문항은 연합정당 참여 찬성·반대를 묻는 1개로 구성됐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더불어민주당 당원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례 연합정당 참여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권리당원 투표를 하고 있다. 민주당은 오전 6시부터 24시간 동안 전 당원 투표를 진행하며 문항은 연합정당 참여 찬성·반대를 묻는 1개로 구성됐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2일 여권의 비례의석용 위성정당인 '비례연합정당' 참여 여부를 묻는 전(全)당원 투표를 시작했다. 지도부가 사실상 '참여한다'는 것으로 답을 정해둔 상황이라 이목은 연합정당의 득표율 등 파장으로 옮겨간 상태다.


민주당 전략기획위원회 등 지도부는 민주당이 비례연합정당을 만들기만 하면 '원내1당'을 지킬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지만, 당 일각에서는 '격전지 의석을 잃게 될 것'이라는 우려도 파다하다.


이날 오전 6시부터 시작되는 권리당원 온라인 투표는 24시간동안 진행된다. 문항은 '비례연합정당 합류 찬반'을 묻는 1개항으로 단순 구성됐다.


당 최고위가 당원들에게 공개한 투표 제안문은 사실상 찬성표를 호소하는 내용으로 작성됐다. 제안문에는 "미래통합당이 위성정당을 설립해 연동형 비례의석을 독식함으로써 원내 1당을 꾀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정권재창출의 토대를 만들어야 하는 절박한 상황에서 당원 여러분께 비례연합정당 창당 참여 여부를 여쭙고자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이 지난 10 연합정당 참여를 가정한 총선 의석수 시뮬레이션 결과에 따르면, 민주당은 연합정당에 참여할 경우 최대 25석의 비례대표 의석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정의당이 참여하지 않더라도 19~20석을 얻을 수 있다는 장밋빛 전망이다. 어떻게든 민주당이 사활을 걸고 있는 '원내1당'을 차지할 수 있다는 뜻이다.


이같은 의석수 계산을 충족하기 위해서는 △민주당이 지역구 의석에서 약 130석의 승리를 거두고 △민주당의 지지율이 그대로 연합정당으로 이동해야 하지만, 당 안팎에서는 이같은 희망사항이 실현되기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20대 총선서 '격전지'만 58곳 달해…수도권·PK 특히 아슬아슬
여권 내 교통정리 문제도 쉽지 않아…출범해도 비례순번 배정 난항


우선 비례정당 창당으로 인해 이를 부정적으로 보는 중도층의 민심이 달아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 총선에서 격전을 벌인 지역구가 많은 수도권과 PK(부산·경북) 지역은 특히 문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지난 20대 총선 결과를 살펴보면, 5000표 미만의 득표차로 승패가 결정난 곳은 총 58곳에 달한다. 이 중 수도권 29곳과 PK 지역 10곳이 포함돼 있다.


민주당은 지난 총선 당시 서울 동작구갑(김병기), 중구성동구갑(홍익표), 용산구(진영), 광진구갑(전혜숙), 동대문구갑(안규백), 노원구갑(고용진), 금천구(이훈), 영등포구을(신경민), 송파구병(남인순), 강동구갑(진선미), 강동구을(심재권), 경기도 남양주갑(조응천), 안산상록을(김철민), 군포갑(김정우), 고양을(정재호), 의정부갑(문희상), 의왕과천(신창현)등 지역에서 5000표 또는 5% 이하의 표차로 아슬아슬하게 승리를 거뒀다.


게다가 연합정당에 반대하는 정의당이 암묵적인 민주당과의 선거연대를 깨고, 지역구 후보 완주를 시작하게 되면 이 또한 민주당 후보들의 표를 일부 분산시키게 된다. 여권 우세지역이라 하더라도 '무난한 승리'를 장담할 수 없게 될 수 있다.


실제로 비례정당 설립에 반대 의견을 내고 있는 여당 의원들 다수가 수도권이나 PK 지역에 지역구를 두고 있는 배경이기도 하다.


비례정당 창당을 위한 현실적인 문제 또한 만만찮다. 우선 '여권 연합'이라는 명분을 추가해 줄 정의당과 민생당의 참여 문제를 풀고, 비례연합을 추진하고 있는 민주당의 외곽 세력 교통정리에도 나서야 한다. 현재 비례연합정당을 추진하고 있는 정봉주 전 의원의 '열린민주당', 주권자전국회의의 정치개혁연합, 우희종 ·최배근 교수의 '시민을위하여' 등 세력들은 각자 다른 연대 방식을 주장하고 있다.


그 이후에도 비례연합정당 내에서 어떻게 비례대표 순번을 배정하느냐와 정당 투표에서 앞 기호를 받기 위한 현역 의원 판견 등 예민한 문제가 남는다. 국회의원 후보 등록일인 오는 26~27일 이전까지 비례대표 선출 절차를 마무리하려면 일정이 빠듯하다.


한 민주당 초선 의원은 "지역구 의석을 130석으로 잡은 것은 잘못된 전망"이라며 "민심이 흔들리기 시작하면 달성할 수 없는 숫자"라고 강조했다. 그는 "결과적으로 지역구에서 의석을 잃게 되면 비례정당으로 인한 플러스보다 마이너스가 더 많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