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1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03 명
격리해제
10422 명
사망
271 명
검사진행
24058 명
15.5℃
온흐림
미세먼지 21

[기자의 눈] 총선용 혁신도시 또?…“가족 이주 숙제 어떻게 풀려고”

  • [데일리안] 입력 2020.02.12 07:00
  • 수정 2020.02.12 07:18
  • 이정윤 기자 (think_uni@dailian.co.kr)

미혼‧독신 이주 대다수…자녀 교육‧서울 집값 등 걸림돌

혁신도시 추가보다는 기존 혁신도시 활성화가 먼저

한 혁신도시 모습. ⓒ뉴시스한 혁신도시 모습. ⓒ뉴시스

“혁신도시 분위기 여전해요. 일단은 마땅한 병원도 없고, 백화점 한 번 가려면 주변 대도시로 나가야 하고요. 미혼인 직원들은 많이들 내려와 살지만, 가족이 있거나 특히 한창 공부하는 애들이 있으면 기러기 아빠나 주말부부인 경우가 많죠. 정부에서 혁신도시 시즌2를 한다고는 하는데 체감은 안 돼요.”


얼마 전 한 혁신도시에 있는 공공기관 직원을 만나 들은 이야기다. 정부에서는 혁신도시 지원 강화 등을 적극 추진한다고는 하지만, 효과가 피부에 와 닿진 않는다며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정부는 2018년 3월부터 ‘혁신도시 시즌2’라는 이름으로 정부 지원 강화에 팔을 걷어붙였음에도 뚜렷한 변화가 없다는 평가가 대부분이다.


물론 문화‧체육‧보육 등의 시설을 설치하고 활성화 되는 데 일정 시간 이상이 필요한 건 사실이지만, 이것들이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지는 의문이다.


여전히 혁신도시로 이주하는 경우는 미혼‧독신이 대부분이고, 가족 전체가 동반 이주하는 경우는 극히 일부에 그친다.


가족 동반 이주가 어려운 이유로는 아이들의 교육환경과 서울 집값이 가장 많이 꼽힌다.


생활 인프라도 충분히 갖춰지지 않은 곳에 입시를 앞둔 아이들이 공부할만한 환경이 마련됐을 리 없다. 또 무서운 속도로 오르는 서울 집값을 보면 서울 집을 정리하고 지방 혁신도시로 이주하기엔 심리적 부담이 크다고 한다.


혁신도시 거주 중인 A씨는 “서울 집을 정리하고 혁신도시로 내려왔는데, 그새 서울 집값이 너무 올라버렸다”며 “그때 집을 판 돈으로는 다시 서울에 집을 사는 건 불가능해져버렸다”고 말했다.


이처럼 기존 혁신도시 조차 아직 미완성인 상황에서, 정부는 총선을 앞두고 대전‧충남 혁신도시 추가 지정에 나섰다. 현재 전국 11개 광역시·도에 10개의 혁신도시가 있다.


당정은 이달 열리는 임시국회에서 혁신도시 추가 지정을 위한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을 추진 중이다.


하지만 이미 세종시까지 있는 충남에 혁신도시까지 추가하는 건 오히려 국토균형발전에 어긋난다는 반대의 목소리도 상당하다.


혁신도시가 당면한 문제는 혁신도시 추가가 아닌 활성화 대책이다. 균형발전이라는 미명 아래 총선용 선심성 정책이 남발되는 건 아닐지 고민해볼 일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