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5 00시 기준
확진환자
25836 명
격리해제
23869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1684 명
9.4℃
실 비
미세먼지 31

바른미래당, 새보수당 떠나도 여전히 '사분오열'

  • [데일리안] 입력 2019.12.27 15:39
  • 수정 2019.12.27 15:45
  • 최현욱 기자

호남계·안철수계, 연일 손학규 리더십에 의구심 제기

주승용 "당명 바꿔야…당 지도부 변화 모습 보여줘야"

안철수계, 安 복귀 시 孫 거취 두고 주도권싸움 팽팽

호남계·안철수계, 연일 손학규 리더십에 의구심 제기
주승용 "당명 바꿔야…당 지도부 변화 모습 보여줘야"
안철수계, 安 복귀 시 孫 거취 두고 주도권싸움 팽팽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주승용 국회부의장이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주승용 국회부의장이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바른미래당 내 계파 구성의 한 축이었던 바른정당계가 신당 창당을 확정 짓고 수일 내 당을 떠날 전망이지만 남겨진 이들 사이에 또 다시 분열의 조짐이 보이고 있다.

이처럼 당이 하나로 응집하지 못하는 데는 손학규 대표가 좀처럼 당내 장악력을 회복하지 못하기 때문이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바른정당계의 이탈 후 당을 구성하는 계파로 손 대표를 위시한 당권파·안철수계·호남계 세 갈래를 꼽을 수 있는데, 손 대표가 이들을 아우를 만한 어떠한 당근도 제시하지 못 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 같은 상황을 두고 당 지도부를 향한 성토와 함께 리더십의 변화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호남계로 분류되는 주승용 최고위원은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이 보수의 길을 찾아 떠났으니, 우리 바른미래당도 더 이상 바른미래당으로 남아서는 안 된다.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할 때"라며 "새해를 맞아 국민들에게 재창당 수준의 변화를 보여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 최고위원은 이어 "당장 오늘이라도 '보수의 흔적'이 묻어 있는 바른미래당의 당명부터 중도개혁이라는 우리의 철학과 이념을 잘 담아낼 수 있는 당명으로 바꾸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국민들과 언론은 '바른'이라는 단어를 들을 때 우리당을 보수정당으로 오해하기 때문이다. 국민들이 우리 당에 기대를 걸 수 있도록 당 지도부도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안철수계 비례대표 의원들은 손 대표 체제 최고위원회를 해체하고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안철수 전 대표가 오면 모든 것을 다 해주겠다고 했다. 같이 문제를 해결해 나가자 얘기했다"라면서도 "손 대표의 사퇴가 모든 것에 전제가 돼 있는 것은 아니다"며 일각에서 제기되는 사퇴 요구에는 선을 그었다.

이러한 과정에서 손 대표 측과 안철수계 측 사이에 "누가 먼저 접촉을 요구했느냐"의 문제로 진실공방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처럼 호남계와 안철수계 모두 현재 상황에서 손 대표와 함께 총선을 치르기는 어렵다는 것에 뜻을 모으고 있다는 관측이다. 따라서 과거 '국민의당'이라는 이름 아래 한 가족이었던 호남계와 안철수계가 합심해 손 대표를 향한 압박에 나설 것이라는 예측이 나온다.

안철수계 관계자는 이날 데일리안과의 통화에서 "바른미래당 복귀·독자 신당 창당 등 안 전 대표의 향후 거취를 놓고 여러 말들이 나오고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라며 "안 전 대표의 명확한 메시지가 있기 전까지 섣불리 예단할 수는 없지만, 지금까지의 우리 계획에 손 대표가 포함돼 있지 않다는 것만큼은 확실하다"고 언급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