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6 10시 기준
확진환자
11719 명
격리해제
10531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7954 명
20.8℃
박무
미세먼지 46

인도 대법원, ‘뉴델리 여대생 성폭행‧살해’ 사형수 청원 기각

  • [데일리안] 입력 2019.12.18 19:54
  • 수정 2019.12.18 19:55
  • 스팟뉴스팀

인도 대법원이 2012년 ‘뉴델리 여대생 버스 성폭행‧살해 사건’과 관련해 사형 판결 재검토 청원을 기각했다.

18일 연합뉴스에서 힌두스탄타임스 등 인도 매체에 따르면 대법원은 이날 사형수 아크샤이 타쿠르가 제출한 청원을 검토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대법원은 “사형 선고를 재검토할 이유를 찾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날 타쿠르의 변호사인 AP 싱은 “사형은 원시적인 처벌 수단”이라며 “판사가 여론에 굴복했다”고 말했다.

타쿠르는 청원서에서 “뉴델리의 공기는 가스실 같고 물도 독으로 가득하다”며 “어차피 수명이 줄어들고 있는데 사형 집행이 왜 필요한가”라는 황당한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타쿠르에 앞서 공범 사형수 3명의 청원도 이미 기각된 상태라 이제 형 집행만 남게 됐다. 인도에서는 2013년 이후 사형 집행이 이뤄지지 않았다.

피해 여성의 어머니는 이날 대법원의 결정에 대해 “매우 행복하다. 4명 모두 곧 사형당하리라고 확신한다”며 “정의를 위해 한발 더 나아가게 됐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