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
맑음
미세먼지 49

이인영 "결실의 순간…국회법 절차 따라 법안 처리"

  • [데일리안] 입력 2019.12.09 11:05
  • 수정 2019.12.09 11:28
  • 강현태 기자 (trustme@dailian.co.kr)

예산안·패스트트랙 법안 강행처리 의지 재확인

한국당 신임 원내대표와 협상 여지는 남겨둬

예산안·패스트트랙 법안 강행처리 의지 재확인
한국당 신임 원내대표와 협상 여지는 남겨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이 원내대표는 정기국회 종료를 앞두고 원내대표를 새로 선출하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한국당의 기습적인 민생법안 필리버스터 습격으로 국회와 국민은 너무 많은 대가를 치렀다.한국당의 정치 이익 때문에 국민이 손해보는 일을 언제까지나 계속할 수는 없다. 이미 너무 오래 기다렸기 때문이고, 이제 이 기막힌 상황을 끝내는 결말과 결실의 순간이 됐다”고 밝히면서도 “마지막까지 대화의 끈을 놓지 않겠다”고 말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이 원내대표는 정기국회 종료를 앞두고 원내대표를 새로 선출하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한국당의 기습적인 민생법안 필리버스터 습격으로 국회와 국민은 너무 많은 대가를 치렀다.한국당의 정치 이익 때문에 국민이 손해보는 일을 언제까지나 계속할 수는 없다. 이미 너무 오래 기다렸기 때문이고, 이제 이 기막힌 상황을 끝내는 결말과 결실의 순간이 됐다”고 밝히면서도 “마지막까지 대화의 끈을 놓지 않겠다”고 말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법정 처리 시한을 넘긴 예산안과 본회의에 부의된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해 "이미 너무 오래 기다렸다"며 "기막힌 순간을 끝내는 결말의 때, 결실의 순간이 됐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은 국회법 절차에 따라 정기국회 안에 예산안·민생법안·개혁법안 처리를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해외파병군 △해외진출 기업 △포항지진 피해자 △아프리카돼지열병 피해농가 등을 언급하며 "한국당이 민생법안 필리버스터로 습격하는 바람에 국회와 국민은 너무 많은 대가를 치렀다. 아무 이유 없이 우리 국민이 손해 보는 일을 계속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법정 처리 기한이 지난 예산안의 시급성을 언급하며 "국회가 불법을 저지르고 있다. 예산이 확정돼야 경제활력제고·민생보호·안보강화 등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예산안을 더는 미룰 수 없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어 "한국당이 민생법안을 인질 잡고 있는 건, 검찰이 무리한 정치적 수사를 감행하는 이유는 개혁법안 저지를 위해서"라며 "개혁법안 처리는 빠르면 빠를수록 국회정상화와 정국안정에 더 좋을 것이다. 민주당은 모든 수단을 동원해 촛불 혁명 개혁을 완수하고 민생입법의 조속한 처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민주당 지도부는 새롭게 선출될 한국당 원내대표와의 협상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지는 않았다.

이 대표는 "오늘 본회의 개최까지 아직 시간이 남았다"며 "민주당은 여전히 대화와 타협의 문을 열어놓고 있다. 오늘 선출되는 한국당 신임 원내대표께서는 국민과 국가를 위한 결단으로 민생법안을 조기에 처리할 수 있게 협조하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도 "한국당이 원내대표 경선에서 정쟁 아닌 협상의 길을 선택하길 바란다"며 "한국당의 새 원내대표 선출을 계기로 금도를 넘지 않는 정치, 국민을 위하는 신의의 정치가 복원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