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청와대 앞 '무기한 단식투쟁' 돌입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7일 11:14:06
    황교안, 청와대 앞 '무기한 단식투쟁' 돌입

    문재인 정부 실정 책임 묻고 국정대전환 촉구

    패스트트랙 저지 및 외교·안보 등 국정실패 항의

    기사본문
    등록 : 2019-11-20 11:00
    송오미 기자(sfironman1@dailian.co.kr)

    문재인 정부 실정 책임 묻고 국정대전환 촉구

    패스트트랙 저지 및 외교·안보 등 국정실패 항의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머리를 만지고 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부터 지소미아 파기를 포함해 문재인 정부의 국정 난맥상, 패스트트랙 강행 기류를 저지하기 위해 청와대 앞에서 무기한 단식에 돌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문재인 정부의 실정에 대한 책임을 묻고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기 위해 '단식 투쟁'에 돌입한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가 끝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중진 의원들과 최고위원들에게 오늘부터 단식에 들어가겠다는 말씀을 드렸다"며 "오후부터 단식에 들어가겠다. 자세한 취지는 현장에서 말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당에 따르면 황 대표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 투쟁을 시작하기로 했다.


    황 대표의 단식 투쟁은 여권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강행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등에 대해 저항하기 위한 목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황 대표는 이 같은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단식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패스트트랙에 오른 선거법 개정안은 오는 27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은 다음달 3일 각각 본회의에 부의될 예정으로 여야 협상이 원활하지 않을 경우 국회의장의 직권으로 본회의에 상정 후 표결을 시도할 수 있다. 지소미아는 오는 22일 자정에 종료된다.


    한편, 이날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 관련 초당적 외교 일환으로 방미길에 오르는 나경원 원내대표는 황 대표의 단식과 관련해 "대표의 건강도 걱정되고, 지소미아 파기로부터 시작된 여러 가지 외교안보의 어려운 부분을 대한민국 국익을 위해 풀어 가는데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데일리안 = 송오미 기자 (sfironman1@dailian.co.kr)]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