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2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41 명
격리해제
10446 명
사망
272 명
검사진행
28922 명
17.2℃
온흐림
미세먼지 28

[한국당 국민보고대회] 나경원 "패스트트랙 야욕 분쇄해 대한민국 살리겠다"

  • [데일리안] 입력 2019.10.19 16:01
  • 수정 2019.10.19 16:32
  • 정도원 기자

"철없는 아이들이 미대사관저 담 넘어가도

文대통령 '남북공동올림픽'만 외치고 있다

한미동맹 무너지고 있다…진짜 위험한 시기"

"철없는 아이들이 미대사관저 담 넘어가도
文대통령 '남북공동올림픽'만 외치고 있다
한미동맹 무너지고 있다…진짜 위험한 시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월 항쟁' 승리를 선언하며 '국민과 함께 11~12월 패스트트랙 야욕 분쇄 투쟁도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19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국민보고대회 연단에 올라 "조국 전 민정수석을 우리 (국민)가 사퇴시켰다. 우리의 광화문 '10월 항쟁'은 승리했다"면서도 "이 승리가 진짜 승리이며 이게 끝이냐. 광화문 '10월 항쟁'은 지금부터 시작"이라고 선언했다.

이날 연설에서 나 원내대표는 집권 세력이 추진하는 공수처를 '은폐처''공포처'라고 지칭하며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호소했다.

나 원내대표는 "위선과 무능 정권에 대한 심판이 시작됐는데, 대통령은 조국 전 민정수석이 사퇴한 다음날 법무차관을 불러 '검찰개혁을 완성하라'며 공수처법을 밀어붙이려 한다"며 "공수처는 대통령 밑에다가 직속 검찰청을 둬서 대통령 입맛대로 사찰하겠다는 기구다. 이것 막아야 하지 않겠느냐"고 외쳤다.

이어 "자기편은 있는 것도 꼭꼭 막는 은폐처가 되고, 남의 죄는 없는 것도 만드는 공포처가 된다"며 "얼마나 권한은 센가. '수사하던 것 이리 가져와' 하면 맘대로 가져올 수 있다. 조국 수사도 가져올 수 있다. 문정권의 비리를 꽁꽁 막는 공수처를 막아내자"고 호소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이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이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지난 15일의 무관중·무중계 남북축구 월드컵 예선전과 전날 있었던 주한미국대사 관저 침탈 사태를 가리켜 나 원내대표는 안보와 한미동맹이 위험한 시기라고 진단했다.

나 원내대표는 "17억 원 중계료를 선급금으로 줬는데도 무중계에 무관중으로 우리 선수들은 신변 안전마저 위협받는 공포를 느낀 기괴한 축구경기였다"며 "기괴한 축구경기 그 한 장면이 이 정권이 얼마나 안보를 파탄냈으며 이 정권에서의 남북관계가 어떤 상황인지 현주소를 알 수 있다"고 규탄했다.

이어 "그런데도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공동올림픽을 외치며 철없는 아이들이 미국대사관저의 담을 넘어가도 막아내지도 못한다"며 "이렇게 한미동맹이 무너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나아가 "지금은 진짜 위험한 시기다. 이 위험한 시기에 온 국민이 일어서서 '국정대전환하라'고 외치자"라며 "이들의 위선과 무능을 반드시 심판하고, 11~12월에 있을 패스트트랙 야욕을 분쇄해 위대한 대한민국을 다시 살려내자"고 당부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