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의혹 논란] 한국, '재산환원' 발표에 "돈이면 장관직 살 수 있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8일 22:04:58
    [조국 의혹 논란] 한국, '재산환원' 발표에 "돈이면 장관직 살 수 있나"
    조국 "사모펀드 사회 기부하고 웅동학원 공익재단에 넘길 것"
    한국당 "가증스러운 기부모드로 의혹 덮겠다는 것…천박한 인식"
    기사본문
    등록 : 2019-08-24 03:00
    송오미 기자(sfironman1@dailian.co.kr)
    조국 "사모펀드 사회 기부하고 웅동학원 공익재단에 넘길 것"
    한국당 "가증스러운 기부모드로 불법 의혹 덮겠다는 것…천박한 인식"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서 재산 사회 환원과 관련해 긴급기자회견을 마친 후 사무실로 들어가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자유한국당은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가족펀드' 의혹이 제기된 사모펀드를 사회에 기부하고, 모친을 비롯한 가족이 운영해온 학교법인 '웅동학원'도 국가나 공익재단에 넘기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가증스러운 기부모드', '엄이도령', '기부 코스프레' 등의 비난을 쏟아내며 자진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자신의 온갖 비리 불법 의혹을 기부라는 포장지로 감춰보겠다는 조 후보자는 위선의 끝판왕"이라면서 "소나기는 일단 피하고 보자는 속셈으로 하다하다 가증스러운 기부모드로 물타기 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의혹투성이 사모펀드와 이를 통한 경제적 이득 취득, 학교법인을 이용한 사학재단 탈취 의혹 등은 이미 수사대상인데 무엇을 포기하고 무엇을 기부하겠다는 것이냐"며 "본질을 비켜가는 어떠한 행동도 지금의 사태를 덮을 수 없다. 조 후보자는 즉시 사퇴하고 자연으로 수사에 임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한마디로 국민을 바보로 여기는 '엄이도령'(掩耳盗鈴 : 방울 소리가 제 귀에 들리지 않으면 남의 귀에도 들리지 않으리라는 어리석은 생각을 이름)'식 언행일 뿐"이라며 "셀 수 없이 많은 의혹에 대해 재산을 내놓을테니 다 덮고 가자는 식"이라고 지적했다.

    정부·여당을 향해선 "썩은 양파 같은 조국을 끝까지 보호하려고만 하면 국민의 분노가 결국 문재인 대통령에게까지 갈 것"이라며 "즉시 조국을 포기하라"고 강조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성난 여론에 맞서 어떻게든 법무부 장관에 임명되고 보자는 얄팍한 꼼수에 지나지 않는다"며 "조 후보자 일가의 더 큰 범죄와 일탈을 가리고 이쯤에서 덮으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그는 "결국 돈이면 죄도 덮을 수 있고 장관 자리도 살 수 있다는 천박한 인식을 보여준 것"이라며 "즉시 사퇴하고 검찰조사에 성실히 임하라"고 요구했다.

    조 후보자가 딸의 입시 의혹에 대해 언급하지 않은 것과 관련해선 "다른 건 포기해도 '용'이 되는 길에 오르게 해준 딸의 학위만은 무슨 수를 써서라도 지키겠다는 오기로 밖에 안 보인다"고 말했다.

    이날 조 후보자 부인과 자녀가 전 재산보다 많은 돈을 넣기로 약속해 논란이 된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 1호'에 처남과 처남의 자녀 2명도 투자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힌 주광덕 의원은 "전체적 사실을 고백하고 사과와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문재인 정부의 상징적 인물로 보여야 할 태도임에도, 여론 동정을 받고자 얄팍한 술수를 쓴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에 앞서 조 후보자는 이날 사모펀드와 관련해 "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공익법인에 기부하여 소외된 사람들을 위해 쓰이도록 하겠다"고 했고, 웅동학원에 대해선 "현재 이사장인 어머니를 포함해 가족 모두 웅동학원과 관련된 일체의 직함과 권한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데일리안 = 송오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