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6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25 명
격리해제
10275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2044 명
22.8℃
튼구름
미세먼지 40

조국 '위장 시리즈' 의혹 눈덩이...野 "검찰 고발"

  • [데일리안] 입력 2019.08.18 18:00
  • 수정 2019.08.18 18:46
  • 이충재 기자

김진태 "주택매매 의혹 해명 없으면 내일 중앙지검에 고발"

나경원 "조국 지명 자체가 국정농단…인사청문회 TF 운영"

김진태 "주택매매 의혹 해명 없으면 내일 중앙지검에 고발"
나경원 "조국 지명 자체가 국정농단…인사청문회 TF 운영"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동 현대빌딩에서 소감을 밝힌 뒤 엘리베이터로 이동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동 현대빌딩에서 소감을 밝힌 뒤 엘리베이터로 이동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야당의 공세가 불을 뿜고 있다. 조 후보자와 그 가족을 둘러싼 '위장전향‧위장매매·위장이혼·위장전입' 등 의혹이 눈덩이처럼 불어나면서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이 총력 공세에 나서고 있다.

김진태 한국당 의원은 1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 후보자가 지금까지 제기된 위장매매 의혹에 대해 납득할만한 해명을 내놓지 않으면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또 "조 후보자는 피의자로 수사받기 전에 자진 사퇴하길 바란다"고 했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는 소유한 집이 한 채라는데 제가 보기에는 세 채를 갖고 있다"며 "부산에 아파트가 하나 있고, 빌라가 한 채 더 있는데 이 두 개의 부동산을 조 후보자 쪽이 갖고 있으면서도 제수에게 다 명의 신탁을 해놓은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 부부와 (명의를 빌려준) 조 후보자 동생의 제수씨인 조 모씨가 부동산실명제법 위반 혐의를 적용받을 수 있다"면서 "이번에도 조 후보자가 제수에게 명의신탁하고 자신은 뒤로 숨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 시절 인사 검증을 하며 왜 이렇게 느슨한 기준을 적용했는지 이제 알 것 같다. 본인의 입장에서 보면 다른 후보들은 다 별게 아니어서 부실검증을 한 게 아니겠나"라고 꼬집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대책회의'에서 "이미 각종 의혹 만으로 조 후보자 사퇴의 불가피론이 퍼지고 있다"며 "이쯤 되면 법무부 장관 후보로 지명한 것 자체가 국정농단"이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전담할 TF(태스크포스)팀을 운영하기로 했다"면서 "법사위를 중심으로 정무위와 교육위 등 관련 상임위는 물론 당의 법률지원단, 미디어특위 위원들도 TF팀에 함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3대 불가사유론'을 제기하며 "그는 위법한 후보이자 위선적인 후보, 위험한 후보"라며 "조 후보자는 청문회 나오기 전에 수사부터 받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는 자신의 재산 53억원보다 더 많은 74억원을 사모펀드에 투자 약정했는데 실제로는 10억원만 투자해 자본시장법 위반 소지 혹은 편법 증여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면서 "민정수석 자리를 돈벌이 수단으로 쓴 것이라는 매우 합리적인 의심이 든다"고 덧붙였다.

또 "본인은 착한 척, 정의로운 척, 깨끗한 척을 다 했지만, 관련 의혹들 모두가 본인이 다 앞장서서 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위장전입 문제나 폴리페서 문제는 특권 의식에서 비롯된 것으로 위선적인 후보"라고 말했다.

한편 조 후보자는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모든 절차는 적법하게 이뤄졌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이 전했다. 박 대변인은 "조 후보자는 적법한 절차에 의해 그간 여러 의혹들을 설명할 수 있다고 밝혔다"면서도 "조 후보자가 국민의 정서상 조금의 괴리가 있는 부분에 대해선 인정했다"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