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9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02 명
격리해제
10363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4557 명
19.1℃
온흐림
미세먼지 37

한국당 국회 복귀 시사…"윤석열, 청문회서 저지"

  • [데일리안] 입력 2019.06.18 11:01
  • 수정 2019.06.18 13:07
  • 조현의 기자

"이제부터 전략 다변화해야…첫번째 과제가 윤석열 청문회"

"이제부터 전략 다변화해야…첫번째 과제가 윤석열 청문회"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8일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데 대해 "'경험해보지 못한 수준의 정치보복'을 통해 본격적으로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공포사회'를 만들겠다는 선언"이라고 비난했다. 윤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계기로 국회 복귀를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 의원총회에서 "검찰을 정권 하수인으로 만들려는 음흉한 계략"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윤 지검장은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등 적폐청산 수사를 진두지휘한 바 있다.

그는 "이제부터 전략을 다변화·다각화하는 한편 문제점을 집중적으로 파고드는 기동성도 필요하다"며 "그 첫 번째 과제가 바로 윤 후보자 인사청문회다. 반드시 (윤 후보자 내정을) 저지하겠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윤 후보자의 내정은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와 검경수사권 조정에 대한 검찰의 쓴소리까지 완전히 틀어막겠다는 것"이라면서 "이 정권에 불만이 있으면 옷 벗고 나가라는 선언"이라고 했다.

그는 또 "2년 내내 했던 보복으로도 모자라 야당 의원, 정부 비판세력을 완전히 파괴하고 패스트트랙 폭거에 저항한 정치인을 내년 선거에 주저앉혀버리겠다는 계획마저 엿보인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