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훈 "北아사자 중 내 친척 없을까"…대북지원 '군불'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5일 09:17:55
    설훈 "北아사자 중 내 친척 없을까"…대북지원 '군불'
    지난 8일에도 "北에 800만 달러 줬다면 무력시위 없었을 수도"
    기사본문
    등록 : 2019-05-13 11:13
    이유림 기자(lovesome@dailian.co.kr)
    지난 8일에도 "北에 800만 달러 줬다면 무력시위 없었을 수도"

    ▲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13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대북 인도적 식량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자료사진)ⓒ데일리안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13일 대북 인도적 식량 지원과 관련해 "비핵화 협상 재개로 가는데 신뢰를 회복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식량 지원이 묻히면 어떤 사태가 일어날지 모른다"고 말했다.

    설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한미 정상 사이에 대북 인도적 필요성을 공감하고 지원시기가 검토되던 시점에서 북한이 도발 행동을 지속적으로 보여 유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의 잇따른 무력시위에 대해 "문재인 정부 출범 2주년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의 방한 중에 이뤄져 북미협상에 대한 불만을 표출하고 협상력을 높이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이어 "70년 반목이 한 순간 해소될 수 없는 만큼, 북한을 다시 협상 테이블로 오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설 최고위원은 대화 재개를 이끌 방안으로 인도적 지원을 강조했다. 그는 "북한은 최근 10년 사이 최악의 식량난을 겪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제재 압박만 내세워서는 안 된다"며 "북한의 저강도 무력시위와 별개로 대북 식량지원과 영양지원 사업은 시행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70년대 중후반 수많은 사람이 아사할 때 우리는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며 "그 수많은 사람 중에 내 친척이 없었다고 어떻게 말할 수 있나"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식량 지원이 없으면 어떤 사태가 또다시 일어날지 모른다"라며 "인도적 식량 지원이 신뢰 회복의 계기가 될 거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앞서 설 최고위원은 지난 8일에도 "정부가 대북 지원사업으로 의결했던 800만 달러를 집행했다면 북한이 무력시위를 했을까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데일리안 = 이유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