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낸시랭 남편 전준주, 부부싸움 도중 둔기 형태 물건 휘둘러


입력 2018.10.04 11:17 수정 2018.10.04 18:05        이한철 기자
낸시랭이 부부싸움 도중 폭력을 행사한 남편 전준주를 경찰에 신고했다. ⓒ 연합뉴스낸시랭이 부부싸움 도중 폭력을 행사한 남편 전준주를 경찰에 신고했다. ⓒ 연합뉴스

팝아티스트 낸시낸의 남편 남편 전준주가 부부싸움 도중 폭력을 휘두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4일 헤럴드경제에 따르면, 경찰은 전 씨를 특수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한 뒤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 씨는 지난달 20일 자정 서울 용산구의 자택에서 둔기 형태의 물건으로 문을 부수는 등 폭력을 행사했다. 다만 낸시랭에 대한 직접적인 폭행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낸시랭은 이 사건에 큰 충격을 받았으며, 변호사를 선임해 전 씨에 대한 처벌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전준주는 과거에도 두 차례 특수강도강간 혐의로 직역 12년을 복역한 바 있다.

이한철 기자 (qurk@dailian.co.kr)
기사 모아 보기 >
0
0

댓글 0

0 / 150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