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8 10시 기준
확진환자
11344 명
격리해제
10340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2370 명
18.1℃
구름조금
미세먼지 29

유격수 황재균, 3루수 안치홍 ‘오지환은?’

  • [데일리안] 입력 2018.08.27 20:34
  • 수정 2018.08.27 20:35
  • 김윤일 기자
백업 유격수 오지환. ⓒ 연합뉴스 백업 유격수 오지환. ⓒ 연합뉴스

대만에 충격패한 한국 야구가 파격적인 라인업을 내세운다.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이 2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게로라 붕 카르노(GBK) 스타디움 야구장에서 ‘2018 아시안게임’ 남자 야구 B조 예선 인도네시아와의 2차전을 치른다.

지난 대만과의 조별리그 1차전과 전혀 다른 내야 구성이다. 선 감독은 3루수 자원인 황재균을 유격수에, 2루수 안치홍을 3루수로 기용했다. 안치홍이 비운 2루는 박민우가 맡는다. 이는 주전 유격수 김하성의 좋지 않은 컨디션을 고려한 결과로 보인다.

하지만 이해할 수 없는 선수 기용이다. 이미 대표팀은 오지환이라는 백업 유격수를 논란 끝에 선발했기 때문이다. 파격 라인업이 과언 실효를 거둘지 지켜볼 일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