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꼰대(?)가 된 오재원, 홈런 친 김하성은 ‘머쓱’


입력 2018.07.14 20:59 수정 2018.07.14 20:59        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3회 홈런 이후 베이스 돌다 오재원에 붙잡혀

오재원에게 꾸중(?) 듣고 다시 베이스 돌아

14일 오후 울산 문수야구장에서 열린 2018 KBO 올스타전. 3회 초 나눔 올스타 김하성이 솔로 홈런을 터뜨린 후 베이스를 돌다 드림 올스타 오재원과 상황극을 연출하고 있다. ⓒ 연합뉴스14일 오후 울산 문수야구장에서 열린 2018 KBO 올스타전. 3회 초 나눔 올스타 김하성이 솔로 홈런을 터뜨린 후 베이스를 돌다 드림 올스타 오재원과 상황극을 연출하고 있다. ⓒ 연합뉴스

KBO 올스타전에서 재미있는 장면이 연출돼 웃음을 자아냈다.

14일 오후 6시 울산 문수구장에서는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올스타전’이 열렸다.

이날 경기가 열린 문수구장이 1만 1500석 매진 사례를 이룬 가운데 올스타전에서는 홈런 레이스 결승, 퍼펙트 히터 등 다양한 볼거리가 마련돼 관중들의 많은 관심을 집중시켰다.

백미는 경기 도중 발생했다.

이날 나눔 올스타의 김하성은 3회 박병호 대신 대타로 출전해 선두타자로 나서 드림 올스타 금민철을 상대했다.

금민철의 5구째를 공략한 김하성은 좌측 담장을 훌쩍 넘어가는 홈런포를 쏘아 올리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김하성이 홈런을 치고 여유 있게 2루를 도는 순간, 갑자기 수비를 보던 오재원이 김하성을 불러 세웠다. 오재원이 뭐라 말을 걸자 김하성은 열중쉬어 자세로 고개를 숙인 채로 있어야 했다.

물론 이는 올스타전이기에 가능한 퍼포먼스였다. 오재원에게 한 소리를 들은 김하성은 헬멧을 벗어 인사를 한 뒤 머쓱한 표정을 지으며 다시 제 갈 길을 갔다.

김평호 기자 (kimrard16@dailian.co.kr)
기사 모아 보기 >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