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9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02 명
격리해제
10363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4557 명
27.5℃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37

선교사·탈북자 상습 납치한 북의 '적반하장'

  • [데일리안] 입력 2016.06.06 10:04
  • 수정 2016.06.06 10:05
  • 하윤아 기자

인권활동가들 "반인도범죄 공론화 상황에도 납치 자행하는 북 개탄스러워"

해외식당에서 근무한 북한 종업원 13명이 국내에 입국하는 모습. 통일부 제공.해외식당에서 근무한 북한 종업원 13명이 국내에 입국하는 모습. 통일부 제공.

지난 4월 발생한 ‘집단탈북’ 사건 이후 북한 해외식당 여종업원 3명이 추가로 탈북한 데 대해 북한이 또다시 우리 정부의 강제 납치를 주장하고 나섰다. 그러나 과거 북한은 해외에서 활동하는 한국인은 물론, 탈북자들을 상대로 실제 상습적인 납치 행각을 벌인 바 있어 북한의 ‘적반하장’ 행태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1일 중국 산시성 소재 북한식당 여종업원 3명이 동남아를 거쳐 국내에 입국한 것으로 알려지자, 북한은 2일 ‘또다시 감행된 괴뢰패당의 치 떨리는 유인납치 만행을 절대로 용서치 않을 것이다’라는 제목의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회 대변인담화를 내보내며 우리 정부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북한은 해당 담화에서 “이번 사건 역시 지난 4월 중국에서 우리 주민 12명을 집단 유괴했던 것과 마찬가지로 괴뢰 국정원 깡패들에 의한 조직적이며 계획적인 비열한 강제 납치 행위”라며 “우리 해당기관은 이번 유인납치 작전에 가담한 자들의 신상과 범죄경로를 비롯하여 이번 사건의 진상에 대한 자료들을 낱낱이 장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괴뢰 국정원 깡패들이 청와대의 지령에 따라 각본을 짜고 실행한 이번 유인납치 만행은 우리 공화국에 대한 또 하나의 용납 못할 정치적 도발이며 죄악에 죄악을 덧쌓는 극악한 반인륜적 범죄”라며 “연이어 감행되고 있는 괴뢰패당의 천인공노할 유인납치 행위를 절대로 용서치 않을 것이며 반드시 값비싼 대가를 받아내고야 말 것”이라고 위협했다.

우리 정부는 앞서 지난 4월 발생한 집단탈북 사례와 마찬가지로 이번 여종업원들의 추가 탈북이 ‘자유의사’에 따른 것이라고 파악하고 있다. 실제 3일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은 자유의사에 따라 탈출한 사람들을 ‘유인납치’라고 왜곡 주장하고 우리 측에 대한 막무가내식 위협과 근거 없는 주장을 되풀이하는 행위들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북한은 과거 해외에서 활동하는 한국인들과 국내로 입국한 탈북자들을 실제 납치하거나 억류하는 반인권적 행태를 보여왔다. 때문에 북한인권 활동가들 사이에서는 “자신들의 행위에 대해서는 눈을 감으면서 일방적으로 납치 모략 주장만을 일삼고 있다”며 북한의 적반하장식 태도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실제 지난 2015년 중국 단둥에서 북한 주민들을 대상으로 선교활동을 벌인 김국기 선교사와 최춘길 씨가 북한 보위부에 의해 납치됐으며, 현재 북한은 이들에게 간첩 혐의를 씌워 억류하고 있다. 북한은 그보다 앞선 2013년 10월에는 역시 중국 단둥에서 북한 선교활동을 한 김정욱 선교사를 체포해 ‘무기 노동교화형’을 선고한 뒤 현재까지 석방하지 않고 있다.

2008년에는 북한 보위부 소속 직파 간첩 원정화가 군사 기밀을 빼내 북측으로 유출하다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되는 일이 발생한 바 있다. 국가정보원·국군기무사령부 등으로 구성된 합동수사본부는 당시 원정화가 1998년 중국 지린성 등에서 무역업을 하며 탈북자와 남한 사업가 등에 대한 납치에 관여하는 등 간첩 활동을 벌인 것으로 파악했다. 이 사례를 통해 실제 북한이 북중 접경지대에서 한국 국적자를 상대로 납치 행위를 벌이는 등 공작활동을 펴고 있다는 점이 공식적으로 확인됐다.

2004년에는 탈북자 김경숙 씨가 북중접경지대에서 납북된 뒤 극심한 고문을 당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이후 2009년 국내외 100여개 NGO는 이 사건을 토대로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납치 등 반인도범죄의 책임자로 국제형사재판소(ICC)에 제소하기 위한 움직임을 보이기도 했다.

또 북한은 2000년 1월 중국 연길에서 탈북자들을 돕던 김동식 목사를 납치했다. 당시 통일부는 북한에 의한 김 목사 납치 사실과 함께 1997년 중국에서 활동하던 사업가 장세철 씨가 납북됐음을 공식 확인했으며, 이들에 대한 송환 노력을 벌이고 있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특히 김 목사는 납북 이듬해인 2001년 고문과 영양실조로 감옥에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북중접경지대 뿐만 아니라 남북접경지대에서도 납치 행각을 벌이기도 했다. 실제 1997년 10월 북한 무장군인 12명이 군사분계선을 넘어 경기 파주시 비무장지대 내 대성동마을 주민 홍승순 씨와 그의 아들 김용복 씨를 납치한 뒤 나흘 만에 송환했다.

이밖에도 북한은 1995년 중국 연길에서 선교활동을 하던 여의도 순복음교회 안승운 목사를 납치한 바 있다. 아울러 북한의 납치 공작은 ‘산상옥-최은희 부부 납북 사건’(1978), ‘고상문 수도여고 교사 사건’(1978), ‘김영남 군산상고생 사건’(1978) 등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처럼 과거 한국인과 탈북자를 대상으로 한 납치 행각을 서슴은 북한이 최근의 탈북 사례와 관련, ‘남한 정부에 의한 납치’ 주장을 펼치고 있는 데 대해 국내 북한인권 활동가들은 ‘어불성설’이라는 비판적 목소리를 내고 있다

안명철 NK워치 대표는 “최근 북한 내에서 중산층 이상이라고 볼 수 있는 해외 식당 종업원들이 한꺼번에 국내로 들어오면서 엘리트 계층이 무너지고 있다는 것이 겉으로 드러나고 있는 상황”이라며 “북한은 외부에 자신들의 치부가 드러나는 것을 극도로 꺼리기 때문에 이 같은 탈북을 유인납치라고 주장하고, 남한이 인권을 유린하고 있다는 허튼소리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발생한 집단탈북 사건 이후 북한이 북중접경지대에서 활동하는 한국인과 탈북자들을 대상으로 보복 납치 또는 살해를 기도하고 있는 정황이 여럿 포착되고 있다.

이와 관련, 정베드로 북한정의연대 목사는 “북한은 자신들이 자행한 반인도 범죄가 국제적으로 공론화되고 있는 상황에서도 아랑곳하지 않고 한국인들을 유인납치하고 보복적으로 처형하고 있어 정말 통탄할 일”이라며 “북한은 이 같은 불법적이고 반인도적인 행위를 속히 중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