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9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02 명
격리해제
10363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4557 명
27.5℃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37

북 13명 집단 탈북하자 대북 활동가들 보복 살해 기도

  • [데일리안] 입력 2016.05.18 06:18
  • 수정 2016.05.18 06:22
  • 목용재 기자

외교부, 수차례 북·중 접경지역 취재 안전유의 당부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자료사진)ⓒ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자료사진)ⓒ연합뉴스

중국 해외 식당 종업원 13인의 집단탈북 이후 대북활동가들에 대한 북한 당국의 살해·납치 기도 정황이 포착돼 정보기관이 대북활동가들의 출국 자제를 요청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북중접경지역을 수시로 오가는 복수의 대북활동가들에 따르면 정보기관은 13인의 집단 탈북사건 이후, 중국에서 잦은 활동을 벌이는 활동가들에게 "(북한 국가안전보위부의) 보복살해·납치기도 정황이 포착됐으니 중국으로의 출국은 하지 말라"는 권고를 전달했다.

북한 국가안전보위부의 테러대상은 북중 접경지대에서 활동하는 선교사, 주요 대북인권운동가, 대북활동과 관련된 대북협조자(중국 교포) 등으로 알려졌다.

한 대북활동가는 16일 '데일리안'에 "4월에 정보당국으로부터 연락이 와서 '지금 (북한이) 보복살해지시를 내렸다. 중국협조자, 북한과 관련된 선교사, 탈북자 구출 일을 하는 사람들이 대상'이라면서 웬만하면 중국으로 움직이지 말라고 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 활동가는 "최근에 보위부원들의 테러가 대상에 대한 '직접테러' 방식에서 청부테러 방식으로 바뀐 것으로 안다"면서 "특히 중국 남방의 폭력조직을 동원해 북중접경지역에서 청부살해를 하고 있다는 첩보도 있다. 때문에 범인을 잡기 쉽지 않다는 얘기가 있다"고 주장했다.

김정은 조선노동당 위원장이 13인 집단탈북에 대한 '10배 보복 명령'을 하달하면서 북중 접경지역의 대북활동가들에 대한 테러가 심각해졌다는 것이 이 활동가의 주장이다.

대북정보유입 사업을 벌이고 있는 탈북자도 본보에 "4월에 정보기관으로부터 중국으로 나가지말라는 요청을 받은 바 있다"면서 "내가 특정타깃이 될 수 있으니 가지 말라고 안내했다. 특히 나의 신변보호 담당관(경찰)에게까지 관련 사실을 공지해놨더라"고 말했다.

한 북한인권운동가도 "최근에 정보기관으로부터 연락이 와서 중국 방문을 자제하라는 요청이 있었다"면서 "최근 북한 보위부원들의 납치기도가 포착되고 있어 방문을 자제하라고 했다. 이러한 안내를 받고 난 이후 중국 교포 목사가 피살당하는 사건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정보당국은 본보에 "확인해 줄 사안은 없고 관련 사항은 외교부에 문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실제 외교부에서도 대북제재가 강화되기 시작한 이후 북중접경지역의 취재진이나 선교사들의 안전을 당부하는 공문을 수차례 보내기도 했다.

외교부는 지난 2일 '북중접경지역 취재 관련 안전유의 협조요청' 공문을 통해 "최근 동북아 정세 및 북한의 잇따른 도발 위협에 비추어 볼 때 중국지역에서 취재 또는 보도활동을 하는 우리 언론인들이 테러납치등의 위해를 당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면서 "이와 관련 중국 지역 주재 특파원 등 우리 언론인들이 북중접경지역 방문 취재시 신변안전에 각별히 유의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전한 바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본보에 "관련 공문들은 북한을 특정하고 보낸 것은 아니다"라면서 "우리 국민이 북중 접경지역을 갔을 때 신변안전 등 전체적인 안전을 위해서 공문을 내보낸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달 30일, 피살된 것으로 추정되는 중국 장백교회의 한충렬 목사 사건도 이 같은 북한의 보복테러에 의해 이뤄졌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또한 최근 또다른 '선교사 납치설'도 제기 되고 있다.

한충렬 목사가 피살되기 앞서 사건현장 인근의 CCTV에는 북한 보위부로 추정되는 인원 10여명이 중국으로 들어오는 장면이 포착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가운데 일부만 북한으로 돌아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