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0 00시 기준
확진환자
22975 명
격리해제
20158 명
사망
383 명
검사진행
24274 명
22.5℃
맑음
미세먼지 16

"인종차별 불쾌"하단 샘 오취리, '동양인 비하했다' 의혹

  • [데일리안] 입력 2020.08.07 13:54
  • 수정 2020.08.07 13:54
  • 류지윤 기자 (yoozi44@dailian.co.kr)

샘 오취리ⓒJTBC샘 오취리ⓒJTBC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한국의 고등학생들이 흑인 분장을 하고 졸업사진을 찍은 것에 대해 인종차별을 하지 말아달라고 불쾌감을 드러낸 가운데, 그가 한 방송에서 동양인 비하 행동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샘 오취리는 지난 6일 인스타그램에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프다"면서 의정부 고등학교 학생들의 졸업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학생들은 얼굴을 어두운 색으로 칠하고 관을 들고 있다. 이들은 가나의 한 장례식 영상을 패러디 한 것이다. 샘 오취리는 분장이 인종차별을 하는 행동이라는 지적이다.


샘 오취리는 "웃기지 않다.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이다. 제발 하지 말아달라"며 "문화를 따라하는 건 알겠는데 얼굴 색칠까지 해야되냐. 한국에서 이런 행동들 없었으면 좋겠다"고 불쾌한 기분을 표했다.


인종차별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높인 샘 오취리가 과거 JTBC '비정상회담'에서 동양인 비하 행동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방송은 각 나라의 특이한 대회를 소개했고, 벨기에 대표 줄리안이 "안면근육을 최대한 이용해 못생긴 얼굴을 만드는 대회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샘 오취리가 눈을 양손으로 찢었다. 이는 동양인 비하 행동으로 자주 지적받은 행동이다. 당시 샘 오취리는 이 행동에 별다른 언급은 하지 않았다.


한편 샘 오취리는 2017년에도 SBS '웃음을 찾는 사람들'에서 홍현희가 흑인 추장 분장을 하자 "마음이 아프고 짜증난다. 모든 인종에 대한 비하를 없애야 한다"고 비판한 바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