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3 00시 기준
확진환자
14770 명
격리해제
13817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7798 명
28.3℃
온흐림
미세먼지 30

통합당, '추미애-최강욱 커넥션 의혹' 공세에 고삐

  • [데일리안] 입력 2020.07.10 14:08
  • 수정 2020.07.10 14:20
  • 정도원 기자 (united97@dailian.co.kr)

주호영 "법무부 가안 유출, 국정농단·국정파탄

형사피고인이 법무장관 은밀히 연락하며 조율

공무상 비밀누설로 징계하고 형사처벌 해야"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입장문 작성에 현재 형사피고인 신분인 최강욱 열린민주당 의원이 관여했다는 이른바 '추미애-최강욱 국기문란 커넥션 의혹'과 관련해 미래통합당이 공세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추미애 법무장관의 수사지휘 내용이 열린민주당 최강욱 의원에게 미리 흘러간 것은 공무상 비밀누설"이라며 "징계를 받거나 필요하다면 (형사)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압박했다.


이날 회의에서 주호영 원내대표는 "법무부는 가안을 실수로 보냈다고 하지만, 실수로 보낼 수가 있느냐"라며 "권한이 없는 사람과 이런 일을 일일이 조율하고 상의한다는 것 자체가 국정농단이고 국정파탄"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최강욱 의원은 조국 전 장관의 자녀 입시 부정과 관련해 피고인으로 돼 있다"며 "이런 최 의원이 법무장관 측과 은밀하게 연락하면서 법무행정의 중요사항을 논의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성토했다.


앞서 최강욱 의원은 지난 8일 추미애 법무장관이 내놓은 법무부 공식입장과 다른 '법무부 알림'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가 가안 접수 의혹이 일자 글을 지워버렸다. 특히 이날 추 장관의 공식입장은 대검찰청과 법무부가 물밑에서 조율한 절충안을 깨버렸다는 시선을 받고 있는 상황이라, 법무장관의 입장이 비선과 사전 조율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그 과정에서 청와대가 배후에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으로까지 번져가고 있다.


이와 관련 주호영 원내대표도 "법무부와 검찰의 입장이 반영된 합의안이 '보이지 않는 바깥 손'에 의해 깨졌다고 보는 게 합리적"이라며 "결국 청와대가 깬 것 아니냐"라고 공세의 고삐를 죄었다.


배준영 통합당 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최강욱 열린민주당 의원의 SNS를 통해 공개되지 않은 추미애 법무장관 입장문 가안이 범여권 인사들에게 배포됐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법정(法政) 유착의 꼬리가 밟혔다"고 지적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고발당한 피고인이자 '공수처 수사대상 1호는 윤석열'이라고 주장해온 최 의원이 법무장관의 메시지 작성에 관여한 것이 드러난 상황"이라며 "꼿꼿한 검찰을 무력화하려는 범여권의 짬짜미가 눈앞에 훤히 보인다"고 비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