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4 00시 기준
확진환자
25775 명
격리해제
23834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1888 명
4.4℃
맑음
미세먼지 30

임종석, 국정원장 아닌 안보실장 기용설 퍼지는 배경은?

  • [데일리안] 입력 2020.07.02 04:00
  • 수정 2020.07.02 05:12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현 남북관계 해소 위한 '북한 협상 경험자' 등판론 부상

선거개입 의혹 등 고려…청문회 없는 안보실장 기용 전망

2018년 지방선거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1월 3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는 모습.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2018년 지방선거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1월 3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는 모습.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인사청문회에서 뭐가 튀어나올지 모른다."


통일부 장관으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거론됐을 당시 나온 말이다. 최근 정치권에서 임 전 실장의 이름이 자주 거론되고 있다. 임 전 실장이 북한의 신임을 받는다는 측면에서 통일부 장관 혹은 국가정보원장,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교체설의 '주인공'이 된 모습이다.


청와대는 그간 인사권자는 문재인 대통령이기 때문에 함부로 예단할 수 없다는 신중한 모습을 보여왔다. 그러나 정부·청와대 안보라인 교체설에 임 전 실장 등 많은 이름이 거론되자, 급기야 "참모들 중에서 누가 (인사 내용의) 일부를 알았다고 해서 그것을 얘기한다는 것 자체가 아주 잘못된 행동"이라며 "가급적이면 인사 발표 때 보도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런 상황에서 임 전 실장은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단수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진 통일부 장관 자리를 제외한, 국정원장과 안보실장 후보군에 각각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이처럼 임 전 실장이 지속해서 거론되는 이유로는 문재인 대통령의 신임을 받고 있다는 점, 북한의 신뢰가 두터운 인물이라는 점이 꼽힌다.


임 전 실장은 4·27 판문점 남북정상회담과 9·19 평양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을 맡은 바 있다. 정상회담 이후에도 남북정상합의이행추진위원장으로서 역할했으며, 지난 1일에는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 이사장으로 취임했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문 대통령이 임 전 실장을 굉장히 신임한다"면서 "남북 관계가 악화된 상황에서 북한과 직접적으로 협상을 벌여본 인물이 제한적이고, 문 대통령에게 정확하게 의사를 전달할 수 있는 임 전 실장이 기용돼야 한다는 의견이 여권에서 나오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청와대 일각에서도 정의용 안보실장의 후임으로 임 전 실장이 발탁돼야 한다는 기류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임 전 실장이 유력하다고 분석되는 자리는 안보실장이다.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야 하는 국정원장과는 달리 안보실장은 이러한 과정을 거치지 않아도 된다. 남북관계 상황을 고려한다면 인사청문회 등 임명까지 통상 2~3개월 소요되는 국정원장보다는 안보실장에 임 전 실장을 기용해 빠른 해법 마련이 필요하다는 해석이다.


여기에는 여야의 대립 상황에서 임 전 실장이 인사청문회에서 각종 논란에 휩싸일 수 있다는 점도 고려됐을 거라는 분석이다. 임 전 실장은 울산시장 선거개입 및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사건 피의자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최근 페이스북에 "이 분은 지난 총선에 종로에서 출마하려고 전세까지 얻어놓고는 결국 못 나왔다. 선출직 선거에도 못 나오는 판에 임명직으로 나오기는 아마 힘들 것"이라며 "인사청문회에서 뭐가 튀어나올지 모른다. 선거개입 건 말고도 해명해야 할 게 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