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30 00시 기준
확진환자
26385 명
격리해제
24227 명
사망
463 명
검사진행
26373 명
4.7℃
맑음
미세먼지 38

청와대, '북한 군사행동 보류' 공식 입장 없이 신중모드

  • [데일리안] 입력 2020.06.25 04:00
  • 수정 2020.06.25 05:14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내부서 "지켜보자" 기류…동향 파악 우선 판단

남북관계 반전 계기에 대통령 6·25 메시지 주목

청와대 전경. (자료사진) ⓒ데일리안청와대 전경. (자료사진) ⓒ데일리안

청와대는 24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대남 군사행동 계획 보류와 관련해 어떠한 입장도 내지 않은 채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북한의 이같은 결정을 '긍정 시그널'로 해석하는 여권의 기류에 휩쓸리기 보다는 정확한 동향 파악이 우선이라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이날 남북공동사무소 폭파,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의 비난 담화 등 대적 사업에 대한 제동을 걸었다. 북한은 이에 따라 대남 확성기 10여개도 철거했다.


이를 두고 여권 일각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화와 협력을 강조한 일관된 메시지가 영향을 미쳤다고 본다. 청와대는 김 제1부부장의 대남 비난 담화를 두고 "몰상식한 행위"라고 맞받아쳤지만, 유화 정책 기조는 변함없이 유지해 왔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김 위원장 측이 군사적 긴장 상황을 일단 관리하는 차원에서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며 "한반도 긴장이 급격히 높아지는 상황에서 매우 다행스러운 조치"라고 평가했다.


청와대 내부에서 "지켜보자"는 기류가 강한 만큼, 일희일비하지 않고 담담한 태도로 숨고르기를 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그간 북한의 무력 도발과 문 대통령을 직접적으로 비난한 담화 외에는 통일부·국방부 발표로 입장을 갈음했던 만큼 이번에도 대북 스피커를 하나로 통일하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통일부는 "북한의 보도를 면밀하고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며 "남북 간 합의 준수 입장에 변함이 없고, 대북전단 살포 등 긴장 조성 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하고 엄정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측의 태세 전환으로 남북관계의 긴장이 다소 꺾인 상황에서 문 대통령의 6·25 전쟁 70주년 메시지에 관심이 쏠린다. 문 대통령의 메시지의 내용에 따라 북측의 또다른 도발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정가의 전망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