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6 00시 기준
확진환자
25955 명
격리해제
23905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0763 명
8.5℃
박무
미세먼지 58

진중권 "한명숙 사건 재수사는 文대통령 숙원사업…제 식구는 잘 챙겨"

  • [데일리안] 입력 2020.06.19 00:10
  • 수정 2020.06.18 23:04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한명숙 본인이 원하지도 않는데 전과자들 증인 내세워 이슈 띄워

검찰 때려 적당한 명분 만든 뒤 사면 계획…한명숙, 친노의 어머니

관례 깨고 법사위 차지 민주당, 정권 비리 향한 검찰 칼 무력화 위함

정권 말기 으레 터져 나오는 비리에 대비해 검찰 손 묶어두려는 것"

진중권 전 동양대 명예교수(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진중권 전 동양대 명예교수(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명예교수는 18일 더불어민주당이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사건 재수사를 들고 나온 데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숙원사업"이라며 "제 식구는 잘 챙긴다"고 평가했다. 그간의 관행을 깬 더불어민주당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 차지에 대해서는 "정권 말기 터져나오는 비리에 대비해 검찰의 손을 묶어두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명숙 사건 재수사는 아무리 생각해도 VIP 숙원사업으로 보인다"며 "VIP 본인도 대표 시절 재심을 주장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진 전 교수는 "재심이 가능하지 않고 본인도 원하지 않는데 갑자기 전과자들을 줄줄이 증인으로 내세워 저렇게 이슈를 띄우는 것은, 검찰을 때려 적당한 도덕적 명분을 만든 뒤 사면을 해주려는 계획"이라며 "이미 70대 후반에 접어든 분을 사면해 다시 정치적으로 기용할 것 같지는 않고, 일종의 '신원'이라고 할까, 이 분이 친노에게는 어머니 같은 존재"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검찰의 별건 수사에 걸렸으니 억울하긴 할 것이다. 그 억울함을 풀어드릴 수는 있을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제 식구는 잘 챙긴다. 자상한 가장"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진 전 교수는 "민주당이 국회의 관례를 깨고 무리하게 법사위원장을 차지한 것, 그 위원장에 법과는 별로 관계가 없는 윤호중을 앉힌 것, 김용민과 김남국 등 이른바 '조국 키즈'를 배치한 것, 소환 0순위로 윤석열 검찰총장을 꼽은 것 등은 집권 후반기에 정권을 향한 검찰의 칼을 무력화시키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진 전 교수는 "열린민주당과 합치면 의석 180석으로 시간은 좀 걸려도 패스트트랙에 태워 통과시키는 데에는 지장이 없으니, 이른바 '개혁'이라 불리는 법안의 통과만을 위한 행보로 보이지는 않는다"며 "이미 수사 중이거나 기소 중인 비리, 정권 말기에 으레 터져 나오곤 하는 비리에 대비해 검찰의 손을 묶어두려는 듯 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