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11 00시 기준
확진환자
13373 명
격리해제
12144 명
사망
288 명
검사진행
22950 명
29.5℃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6

통합당, 오거돈 구속영장 기각에 "이상한 세상" 성토

  • [데일리안] 입력 2020.06.03 11:11
  • 수정 2020.06.03 11:26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피해자 상처 아물지도 않았는데 가해자는 버젓이 거리 활보

법정 나온 오거돈 해명 가관…'기억이 떠오르지 않는다' 주장

'사죄하며 살겠다'던 사퇴기자회견과 달리 처벌 줄이려는 의도

고통 받고 있을 피해자 인권 무시한 채 국민에 대한 뻔뻔함 극치"

강제추행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이후 대기장소인 부산 동래구 동래경찰서로 들어가고 있다. ⓒ뉴시스강제추행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이후 대기장소인 부산 동래구 동래경찰서로 들어가고 있다. ⓒ뉴시스

미래통합당은 3일 부하 여직원을 강제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출신 오거돈 전 부산지장의 구속영장이 기각된 것을 두고 "피해자의 상처는 아물지도 않았는데, 가해자는 버젓이 거리를 활보하는 이상한 세상"이라고 성토했다.


황규환 통합당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어제 밤 오 전 시장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이 기각됐다"며 "덕분에 성추행 피해자는 아직도 상처와 아픔에 시달리고 있음에도, 가해자는 이제 버젓이 거리를 활보할 수 있게 된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황 부대변인은 "재판부는 ‘사안이 중하지만, 증거가 모두 확보되었고 범행내용을 인정해 증거 인멸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지만 쉽게 납득할 수가 없다"며 "이미 오 전 시장은 4월 초 성추행을 저지르고도 각서까지 써가며 선거가 끝날 때까지 사퇴를 미뤘고, 그 과정에서 오 전 시장과 직간접적으로 관계가 있는 단체와 인사들이 개입되어 있음도 밝혀졌다"고 지적했다.


황 부대변인은 "사퇴기자회견 이후에는 잠행에 잠행을 계속하며 국민과 언론의 눈을 피해왔으며, 그 사이 어떤 일이 있었는지는 아무도 모르고, 성추행 이후의 행적에 대한 추가적인 조사도 반드시 필요한 부분"이라며 "법정에 나온 오 전 시장 측의 해명은 더더욱 가관이다. '인지부조화'라는 심리학적 용어까지 써가며 '무슨 일이 있었는지 기억이 떠오르지 않는다'며 우발적 범행임을 주장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황 부대변인은 "'공직자로서 책임지는 모습으로 남은 삶을 사죄하고 참회하면서 평생 과오를 짊어지고 살겠다'던 사퇴기자회견과는 달리 어떻게든 법적 처벌을 줄여보고자 하는 의도가 뻔히 보이는 행동"이라며 "최소한의 반성도 없고, 이 시간에도 고통 받고 있을 피해자의 인권은 무시한 채 부산시민과 국민에 대한 부끄러움도 없는 뻔뻔함의 극치"라고 일갈했다.


아울러 황 부대변인은 "오 전 시장 사건은 권력을 가진 자의 횡포이며, 국민기만이고, 범행이후에도 반성없이 치밀한 계획에 의해 행동한 중대범죄행위다. 그렇기에 이번 구속영장기각은 매우 잘못된 것"이라며 "철저한 조사를 통해 피해자의 아픔을 조금이라도 덜어주기 위해서라도, 신속한 영장 재청구와 법원의 현명한 판단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