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13 00시 기준
확진환자
13479 명
격리해제
12204 명
사망
289 명
검사진행
21845 명
18.1℃
보통 비
미세먼지 4

김해영 “윤미향 기자회견, 의혹 해소 충분치 않았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6.01 12:28
  • 수정 2020.06.01 12:31
  • 정계성 기자 (minjks@dailian.co.kr)

김해영, 윤미향 기자회견 혹평

“최소한 개인계좌 내역 공개했어야”

김해영 민주당 최고위원 ⓒ뉴시스김해영 민주당 최고위원 ⓒ뉴시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윤미향 의원의 기자회견에 대해 “의혹 해소가 충분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1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에 참석한 김 최고위원은 “아쉽게도 기자회견이 윤 의원에 제기된 의혹을 해소하는 데 충분하지 않았다”며 특히 개인계좌 내역을 공개하지 않은 것에 대해 문제점을 지적했다.


김 최고위원은 “윤 의원에 대한 검찰 수사가 시작돼 기자회견에서 근거자료를 공개하는데 어려움이 있었을 것”이라면서도 “최소한 윤 의원이 개인계좌로 받은 후원금 지출내역에 대해서는 투명하게 공개하는 게 공직자로서 최소한의 자세가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그러면서 “신속한 수사를 통해 윤 의원에 대한 의혹이 해소되길 바라며 이번일이 위안부 인권운동 진일보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검찰의 조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윤 의원은 지난달 29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인계좌로 각종 사업 후원금을 받은 의혹에 대해 소명했다. 2014년부터 4개의 개인계좌로 총 9건의 사업 후원금을 모금했으며, 전체 모금액은 2억8000만원이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2억3000만원은 모금 목적에 맞게 사용했으며 나머지 5000만원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사업에 충당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검찰수사 등을 이유로 계좌내역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에 정치권 안팎에서는 증빙이 없어 반쪽짜리 해명이라는 지적이 나왔었다. 윤 당선자 본인도 “해소되지 않은 의혹은 계속 소명해 나가겠다”며 해명 내용이 일부 부족했음을 사실상 인정한 바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