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2 00시 기준
확진환자
25543 명
격리해제
23647 명
사망
453 명
검사진행
19813 명
15.1℃
온흐림
미세먼지 47

아시아나항공, 1Q 영업손실 2082억원...적자 확대

  • [데일리안] 입력 2020.05.15 17:44
  • 수정 2020.05.15 17:46
  • 이홍석 기자 (redstone@dailian.co.kr)

코로나19 여파...매출 1조1295억원으로 전년比 21.5%↓

임금 반납, 유·무급휴직, 감편 등 고강도 자구노력 지속

아시아나항공 1분기 실적 개요.ⓒ아시아나항공아시아나항공 1분기 실적 개요.ⓒ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적자 폭이 확대되고 매출도 20% 이상 줄었다.


아시아나항공(대표 한창수)이 15일 공시를 통해 1분기 별도 기준 실적으로 매출 1조1295억원과 영업손실 208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매출 1조4385억원·영업손실 118억원) 대비 매출은 21.5% 감소했고 영업 적자 폭은 확대된 것이다. 다만 당초 3000억원에 거의 육박할 것이라는 시장 예상치에 비해서는 다소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당기순손실도 5490억원으로 전년동기(-843억원)대비 적자 규모가 크게 증가했다.


여객 부문은 세계 각국의 한국인 입국 제한(입국중단 151개국·시설격리 14개국·검역강화 18개국·운항중단 6개국)이 본격화된 지난 2월부터 수요가 급감해 국제선 운항편수가 기존 계획대비 8% 선에 머무는 등 1분기 실적 악화의 주요 원인으로 작용했다.


반면 화물 부문은 미·중 무역분쟁 합의에 따라 수요 회복세가 이어지고 국내 기업의 반도체·컴퓨터·무선통신기기 등 정보기술(IT) 관련 품목의 수출 증가로 물동량이 증대된 가운데 수익성이 향상돼 1분기 영업적자 폭을 일부 상쇄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코로나19가 ‘세계적 대유행(Pandemic)’에 이르며 일정기간 여객 수요 위축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생존을 위한 강도 높은 자구 계획을 이어갈 계획이다.


먼저 지난 3월부터 시행해 온 대표이사 이하 전 임원진의 임금 반납을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는 시점까지 무기한 연장하고 일반직에 한해 시행하던 무급휴직을 전 직원으로 확대했다.


전 직원 대상 15일 이상 무급휴직은 사업량이 정상화될 때까지 지속 실시된다. 캐빈승무원과 국내 공항지점 근무자 등 일부 현장직 직원들을 대상으로는 2개월 단위의 유급휴직 역시 병행해 실시하고 있다.


실적개선을 위한 자구노력도 계속 이어간다. 아시아나항공은 코로나19로 인해 운항편수가 급감 함에 따라 전세기 운항을 통한 대체 활로 확보에 매진하고 있다.


지난 4월부터 베트남과 터키 등에 특별 전세기를 띄워 국내 기업들의 인력을 현지로 수송하고 있으며 재외국민 수송을 위한 특별 전세기도 운항한 바 있다.


6월부터는 코로나19로 축소했던 미주·동남아·중국 등 일부 국제선 노선의 항공편 운항도 재개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최근 세계 주요국들이 이동 봉쇄조치를 완화하고 경제활동을 정상화 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기업 및 공무 출장이 많은 상용노선 위주로 선제적 증편을 결정했다.


이에따라 6월부터 국제선13개 노선을 재개하고 주간 운항횟수를 110회로 늘려 운항률을 기존 계획 대비 약 17% 수준까지 끌어올릴 예정이다.


또 아시아나항공은 여객기 운항 감소로 인해 증가한 국제 항공화물 수요에 대응하고자 여객기 화물칸을 활용해 화물을 운송하는 ‘벨리 카고(Belly Cargo)’ 영업을 실시하고 있으며 현재 중국·동남아·미주·유럽 노선을 중심으로 지속 확대해 나가고 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코로나19로 인해 공항에 주기된 항공기가 증가함에 따라 기 계획된 중정비 일정을 앞당겨 약 16.7%에 이르는 중정비 작업을 조기 수행하는 등 코로나19 종식 이후의 안전운항과 영업력 복원에 대비하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