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3091 명
격리해제
11832 명
사망
283 명
검사진행
21649 명
25.6℃
맑음
미세먼지 29

과기정통부, 2025년까지 시스템반도체 석박사 인력 480명 양성

  • [데일리안] 입력 2020.04.28 10:04
  • 수정 2020.04.28 10:05
  •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서울대·성균관대·포스텍 3개 컨소시엄 선정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로고.ⓒ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 로고.ⓒ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부가 2025년까지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 가전·바이오센서 등 시스템반도체 석박사급 융합전문인력 480명을 집중 양성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8일 시스템반도체 융합전문인력 육성사업 수행기관으로 서울대·성균관대·포스텍 등 3개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시스템반도체 융합전문인력 육성사업은 국내 대학이 석박사생 대상으로 반도체-활용 분야의 수평수직적 융합교육 프로그램을 개발운영을 통해 관련 전문성과 창의성을 두루 겸비한 시스템반도체 고급 설계인력을 양성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선정된 각 센터는 석사 4학기, 박사 6학기 기준으로 반도체기초·반도체심화·융합심화·PBL(Project Based Learning)로 구분된 특화분야별 맞춤형 교육과정 및 교과목을 개발운영하게 된다.


특히 기업수요 기반의 교육과정 개발 및 칩제작 프로젝트 추진 등을 통해 시스템반도체 상위 시스템에 대한 폭넓은 이해와 충분한 실무역량을 배양시키고, 교육진로상담·창업멘토 등 학생지원프로그램도 적극 운영한다.


서울대 컨소시엄은 인공지능 반도체가 자율주행자동차·의료디바이스·영상처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폭넓게 활용되는 특성을 감안해 참여 대학별로 특성화 분야를 설정해 맞춤형 교육과정을 운영할 예정이다.


사물인터넷 반도체 인력양성 센터로 선정된 성균관대 컨소시엄은 센서 및 신호처리·메모리·보안·시스템 응용 등 기능 단위로 세분한 7개 분야에 대한 PBL 교육을 중점 추진한다. 경기충청권역 지자체기업연구소와의 연계를 통해 협력 클러스터를 조성할 예정이다.


포스텍 컨소시엄은 바이오메디컬 센서 및 소자 전공·바이오메디컬 융합회로설계 전공·바이오메디컬 시스템설계 전공 등 3개 전공을 운영해 논문 100편, 특허 45건 등 세계 최정상급 연구성과를 창출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이들 3개 센터는 오는 8월까지 교육과정 개발 및 교과목강사 편성, 신입생 모집 등을 실시하고 9월에 학기를 개시해 2025년까지 석사 335명, 박사 145명 등 총 480명의 인력을 배출할 계획이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시스템반도체는 다품종 맞춤형 제품, 세트업체 요구를 충족시킬 고급인력이 경쟁력을 좌우한다”면서 “창의적 문제해결 능력을 갖춘 핵심인재가 체계적으로 양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