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11 00시 기준
확진환자
13373 명
격리해제
12144 명
사망
288 명
검사진행
22950 명
30℃
구름조금
미세먼지 6

신동빈 회장, 3개월간 급여 50% 반납…지주 29명 임원은 20%

  • [데일리안] 입력 2020.04.20 16:40
  • 수정 2020.04.20 16:40
  • 임유정 기자 (irene@dailian.co.kr)

롯데지주, "회사가 큰 어려움을 겪고 있어, 고통 분담하는 차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롯데지주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롯데지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롯데지주 임원 29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3개월간 급여 일부를 자진 반납하기로 했다.


20일 롯데지주에 따르면 신동빈 회장은 이달부터 6월까지 급여 중 50%를 반납한다. 나머지 임원 28명과 사외이사 5명도 같은 기간 급여 중 20%를 자진 반납하기로 했다.


또 희망하는 직원을 대상으로 3~4월 사이 일주일 단위로 무급휴가를 사용하도록 권장했다.


롯데지주 임원들은 앞서 지난달에는 급여의 10% 이상을 들여 회사 주식을 매입하기도 했다.


롯데지주 관계자는 “회사가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인 만큼 고통을 분담하는 차원에서 결정된 것”이라고 전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