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30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41 명
격리해제
10398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6298 명
26.1℃
튼구름
미세먼지 48

[총선2020] ‘투표율 올라가면 여론조사와 결과 달라진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4.09 04:00
  • 수정 2020.04.09 05:37
  • 정계성 기자 (minjks@dailian.co.kr)

21대 총선 투표율 60% 이상 전망

'현 정치권에 대한 분노표출 욕망' 해석

투표율에 따른 선거 유불리 셈법 복잡

'진보가 유리할 것'이라는 공식은 과거

한 유권자가 투표를 하기 위해 기표소에 입장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한 유권자가 투표를 하기 위해 기표소에 입장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21대 총선의 투표율이 역대 총선 가운데 가장 높아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당초 코로나19로 투표율이 저조할 것이라는 예상이 적지 않았으나 분위기가 달라지고 있다. 여야를 막론하고 정치적 의사표시를 하고자 하는 유권자들의 욕망이 분출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21대 국회의원 선거에 ‘관심있다’고 응답한 사람은 81.2%에 달했다. 이는 20대 총선 전 실시했던 같은 조사와 비교해 10.4%p 증가한 수치다.


특히 ‘반드시 투표할 것’이라는 응답한 적극투표층이 72.7%로 높게 나타났다. 여론조사 보다 실제 투표율이 다소 낮다는 점을 감안해도 60% 이상을 기록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20대 총선 전 실시했던 조사에서 적극투표층은 63.9%였으며, 실제 투표율은 58%로 약 6%p의 오차를 보였었다.


일반적으로 투표율이 올라가는 경우는 ‘정치적 효능감’이 클 때다. 유권자들의 정치적 목소리가 정치에 반영될 것이라는 주관적 확신이 있을 때를 이야기 한다. 1987년 6월항쟁이나 2016년 촛불혁명 이후 선거에서 투표율이 올라가는 현상이 대표적이다. 하지만 이번 총선에서는 정치적 효능감을 올려줄만한 특별한 계기는 보이지 않는 상황이다.


또 다른 요인으로는 유권자들의 ‘정치적 의사표시 욕구’가 클 때가 꼽힌다. 여야나 진보보수를 떠나 정치에 대한 실망감 혹은 분노를 표출하려는 의지라는 것이다. 이현종 <문화일보> 논설위원은 이날 데일리안과의 통화에서 “코로나 예방에 대한 훈련이 충분히 돼 있기 투표율에는 영향이 없을 것”이라며 “(투표율이 높아진다면) 유권자들이 답답한 현 상황에 대해 표현하고 싶은 욕망이 있기 때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선관위의 조사에 따르면 21대 총선 적극투표층이 72.7%로 집계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공중앙선관위의 조사에 따르면 21대 총선 적극투표층이 72.7%로 집계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공

투표율이 예상보다 높게 나올 것으로 전망되면서 여야 정당들도 이해득실을 따져보는 상황이다. 다만 투표율이 낮으면 보수가 유리하고, 높으면 진보가 유리하다는 과거의 공식은 작동할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게 공통적인 분석이다.


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보수층이 많은 50대 이상 유권자들은 투표의사가 강하고, 진보성향의 20~30대는 상대적으로 약했기 때문에 투표율이 올라갈수록 민주당에 유리한 측면이 있었다”면서도 “최근 20대의 경우는 중도층이 많이 잡히는 등 표심이 변하고 있다. 그래서 전체적인 투표율보다 어느 세대에서 투표율이 얼만큼 나오느냐가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투표율이 올라갈수록 현재 발표된 여론조사와 상당히 다른 결과가 나올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여론조사에 포섭되지 않는 유권자의 표가 많아진다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 2016년 20대 총선 당시 새누리당은 여론조사상 과반이상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이 적지 않았으나, 결과는 전혀 달랐었다.


신율 명지대 교수는 통화에서 “작년 4월 경남 창원성산 재보선을 보면 여론조사에서 심지어 25.9% 차이를 보이는 경우도 있었다. 그런데 뚜껑 열어보니 불과 500표 차이였다. 재보선은 투표율이 30%를 조금 넘는 게 보통인데 50%를 넘겼기 때문”이라며 “투표율이 높아질수록 여론조사 결과와는 달라질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했다.


이어 “과거에는 진보성향을 가진 20대들이 투표를 많이하면 투표율이 올라갔고 진보 측이 유리했었다. 하지만 지금의 20대는 이념이 아니라 여야를 떠나 정치적 불이익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세대”라며 “따라서 과거와 같은 공식은 보수정권이 오래 유지됐을 때나 성립하는 것이고, 더 이상 작동하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