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1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03 명
격리해제
10422 명
사망
271 명
검사진행
24058 명
14.8℃
박무
미세먼지 20

[데일리안 여론조사] "n번방 회원 처벌 필요" 86.9%…“고위 공직자면 사퇴" 91.0%

  • [데일리안] 입력 2020.04.01 11:00
  • 수정 2020.04.01 11:03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n번방' 회원 처벌, 전 연령층서 찬성 비율 80% 이상

여성 응답자들이 남성 응답자들에 비해 찬성 비율 소폭 높아

고위 공직자일 경우 사퇴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90% 넘어

텔레그램 메신저에서 텔레그램 메신저에서 '박사방'을 운영하며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협박하여 성 착취물을 제작 및 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조주빈의 검찰 송치가 진행된 지난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 앞에서 분노한 시민들이 피켓을 들며 강력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수십여명의 여성을 협박하고 촬영을 강요해 제작한 음란물을 유포해 논란을 일으킨 일명 'n번방' 사건과 관련해 해당 대화방에 가입한 회원들도 법적 처벌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86.9%로 나타났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4월 첫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이들에 대한 법적 처벌 여부를 두고 응답자의 86.9%가 찬성, 6.6%가 반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잘 모르겠다는 의견은 6.5%였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18세부터 60세이상까지 전 연령층에서 찬성 비율이 80% 이상으로 나타났다. 18세이상 20대가 91.1%로 가장 높았으며, 60대 이상이 80.5%로 찬성 비율이 가장 낮았다.


성별로는 여성 응답자들이 남성 응답자들에 비해 처벌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다소 높았다. 여성 응답자들의 89.3%가 처벌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밝혔고, 84.5%의 남성 응답자들이 처벌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수십여명의 여성을 협박하고 촬영을 강요해 제작한 음란물을 유포해 논란을 일으킨 일명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수십여명의 여성을 협박하고 촬영을 강요해 제작한 음란물을 유포해 논란을 일으킨 일명 'n번방' 사건과 관련해 해당 대화방에 가입한 회원들도 법적 처벌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86.9%로 나타났다. ⓒ데일리안 박진희 그래픽디자이너


지역별로 살펴보면 강원·제주 지역의 응답자 중 94.7%가 찬성한다고 밝혀 가장 높았고, 대구·경북 지역에서는 79.4%가 찬성한다고 답해 가장 낮았다.


정치성향별로는 자신의 정치성향이 중도진보라고 밝힌 응답자의 92.8%가 처벌해야 한다고 답해 가장 높은 비율을 나타냈고, 자신의 정치성향을 잘 모르겠다고 답한 응답자의 찬성 비율이 80.3%로 가장 낮았다.


한편 동일한 조사에서 실시된 "'n번방' 회원들 중 고위 공직자나 선출직이 있다면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하는가"라는 물음에는 응답자의 91.0%가 찬성한다고 답했고, 반대한다는 의견이 5.7%, 잘 모른겠다는 의견이 3.3%로 나타났다.


18세 이상부터 50대까지 고르게 90% 이상의 찬성 비율을 보였으며, 60세 이상 응답자 중에서는 84.9%가 사퇴해야 한다고 답했다.


 " "'n번방' 회원들 중 고위 공직자나 선출직이 있다면 사퇴해야 한다고 생각하는가"라는 물음에는 응답자의 91.0%가 찬성한다고 답했고, 반대한다는 의견이 5.7%, 잘 모른겠다는 의견이 3.3%로 나타났다. ⓒ데일리안 박진희 그래픽디자이너

성별로는 남성 응답자의 91.3%가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을 나타냈고, 여성 응답자의 90.8%도 같은 의견이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대전·충청·세종에서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이 97.1%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강원·제주(96.4%), 서울(93.0%)이 뒤를 이었다. 대구·경북에서는 82.9%로 찬성 비율이 가장 낮았다.


정치성향별로는 자신의 정치성향이 중도진보라고 밝힌 응답자의 95.1%가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을 보여 가장 높았고, 정치성향을 잘 모르겠다고 밝힌 응답자는 81.6%가 찬성한다고 밝혀 가장 낮게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3월 31일 전국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 100% RDD 자동응답방식으로 진행했다. 전체 응답률은 9.1%로 최종 1070명(가중 1000명)이 응답했다. 표본은 지난해 12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기준에 따른 성·연령·권역별 가중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0%p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