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6 10시 기준
확진환자
11719 명
격리해제
10531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7954 명
19.1℃
구름조금
미세먼지 43

국토부, 2022년까지 수도권 7개노선 광역철도 노후시설 집중개량

  • [데일리안] 입력 2020.03.31 11:00
  • 수정 2020.03.31 09:34
  • 원나래 기자 (wiing1@dailian.co.kr)

분당선, 작업시간 확보 위해 오는 6월부터 열차 운행시간 조정

분당선 전기시설 개량 및 운행 열차 조정 계획.ⓒ국토교통부분당선 전기시설 개량 및 운행 열차 조정 계획.ⓒ국토교통부

설치된 지 20~30년이 경과한 수도권 광역철도의 노후시설이 대폭 개량돼 보다 안전한 열차 운행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분당선을 비롯한 수도권 광역철도 7개 노선(분당선, 일산선, 과천선, 안산선, 경인선, 경부선, 경원선)의 노후 전기설비 등을 2022년 말까지 집중개량 한다고 31일 밝혔다.


수도권 광역철도의 경우 시설물 노후화가 심화되는 상황에서 열차운행밀도가 높아 운행 안전의 위험성이 증대되고 있는 상황이므로, 내용연수를 고려해 전차선로, 배전설비 등을 교체하고, 안전시설을 보강하는 등 필요한 개량을 최대한 신속히 완료한다는 취지다.


철도시설의 대규모 개량은 열차가 운행하지 않는 시간대에 이뤄져야 하므로, 작업시간이 제대로 확보되지 않는 경우 개량이 지연되는 등의 한계가 발생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적기에 개량이 이뤄지지 않는 경우 사고‧장애가 증가해 국민 안전에 위협요인으로 작용하는 점을 고려해 필요한 작업시간과 예산을 적극 확보하고 조속하게 개량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분당선은 선로연장이 길고 지하구간의 특성 상 먼지, 누습 등으로 운영환경이 열악해 개량대상이 많고 시급함에도 현재 열차운행시간 유지 시 개량에 5.7년 이상의 시간이 소요되는 문제가 있어,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개량을 앞당기는 것이 중요한 상황으로, 2022년까지 개량을 완료하는 것으로 목표로 해 필요한 작업시간 확보를 위해 불가피하게 열차운행 시간을 조정할 예정이다.


분당선 외의 다른 노선은 개량규모 등을 고려해 열차운행시간을 조정하지 않고 2022년까지 개량하고, 서울, 부산 등 도시철도는 노후시설 개량을 위해 지난 2018년부터 국비를 지원해 개량 중이다.


이에 따라, 분당선은 오는 6월부터 2022년 말까지 평일과 주말(공휴일포함)의 비교적 이용률이 낮은 심야 시간대 3개 열차시간이 조정 된다.


평일은 왕십리에서 밤 11시7분에 출발해 수원까지 운행하는 6351열차는 죽전(밤 12시1분 도착)까지 단축해 운행하고, 밤11시39분과 밤11시48분에 왕십리에서 출발해 죽전까지 운행하는 6359열차와 6361열차는 운행이 중지된다.


주말에는 왕십리에서 밤 11:15분에 출발해 수원까지 운행하는 6275열차는 죽전(밤 12시9분 도착)까지 단축해 운행하고, 밤11시41분에 왕십리에서 출발하는 6279열차와 수원에서 밤12시5분에 출발 하는 6280열차는 운행이 중지된다.


강희업 국토부 철도안전정책관은 “이번 집중 개량은 앞으로 국민들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철도를 이용하기 위한 반드시 필요한 사항”으로 “이에 따른 분당선 열차 조정은 불가피한 측면이 있는 점을 고려해 불편이 발생하더라도 넓은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리며, 열차 이용에 혼란이 없도록 홍보와 안내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