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667 명
격리해제
10506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8766 명
21.7℃
온흐림
미세먼지 44

서울문화재단, 코로나19 확산에 '예술가 활동비' 우선 지급

  • [데일리안] 입력 2020.03.12 18:29
  • 수정 2020.03.12 18:29
  • 이한철 기자 (qurk@dailian.co.kr)

서울문화재단이 예술가의 의견을 수렴해 적극적인 지원에 나섰다. ⓒ 서울문화재단 전경서울문화재단이 예술가의 의견을 수렴해 적극적인 지원에 나섰다. ⓒ 서울문화재단 전경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휘)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으로 위축된 예술가들의 회복을 위해 '지원사업'과 '예술교육' 분야에서 다양한 대책을 마련했다.


먼저 예술가들의 다양한 창작 활동을 장려할 수 있도록 지난 2월 21일 최종 발표한 연극·무용·음악·전통·다원·시각 분야의 '예술창작활동지원' 선정자 550여 명(단체)에게 300만 원씩 총 16억 5000만 원의 활동비를 우선 지급한다.


또한 문학 분야를 포함한 모든 선정 단체들 중 신청자들에게 3월부터 지원금을 신속하게 지급할 계획이다.


창작 활동의 기반이 되는 연구·공간·기록을 지원하는 '기반지원사업'과 예술창작의 준비과정을 지원하는 '예술창작준비지원'의 심의 일정도 단축했다.


아동, 학생을 포함해 시민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예술교육사업'의 운영방법도 개선했다. 초·중등학교 정규과정과 연계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교육예술가(Teaching Artist, 이하 'TA', 초등학교 48명, 중학교 93명)의 경우 계획대로 4월 수업을 준비하고 있으나, 예정된 개학일(23일)보다 늦어질 경우 온라인 콘텐츠 등 대체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개학이 연기됨에 따라 교육현장에서 프로그램을 진행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서울예술교육센터TA(이하 '서서울TA')는 온라인 예술놀이콘텐츠를 진행한다.


'코로나19'로 인한 휴교일정의 장기화로 예술가들의 예술교육 프로그램 운영일정에 차질이 생길 경우에 대비하여 직접 대면보다는 온라인 예술교육콘텐츠와 예술교육 키트를 보급함으로써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할 계획이다.


TA가 학교와 문화시설 등에서 진행해온 강의를 가정에서 가족과 함께할 수 있는 온라인 콘텐츠로 전환한다. 이렇게 제작된 예술교육 동영상은 재단의 공식 유튜브 플랫폼 '스팍TV'에 노출될 수 있도록 협의할 예정이다.


어린이를 대상으로 운영한 예술체험 프로그램은 코로나로 인해 문화활동 패턴이 바뀌는 것에 대응하여 야외에서 진행하는 프로그램으로 전환을 모색하고 있다. 해당 사업은 어린이가 직접 예술가가 되어보는 '예술로 놀이터'와 어린이를 위한 연극을 선보이는 '예술로 상상극장'으로 오는 5월부터 운영할 예정이며 사회적 거리가 확보된 야외공간에서 운영도 검토 중이다.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공연·전시의 취소가 확산되면서 문화예술계가 급속도로 얼어붙고 있다"며 "안정적인 창작활동을 보장받아야 하는 예술가들과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해야 하는 교육예술가들에게 도움이 되는 대안을 마련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현장에서 어려움으로 겪고 있는 예술가의 의견을 온라인으로 적극 수렴해 변화에 대응하는 정책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